서구 쓰레기 문제, 구민과 전문가 모두 모여 해답 찾는다!‘
상태바
서구 쓰레기 문제, 구민과 전문가 모두 모여 해답 찾는다!‘
  • 이복수 기자
  • 승인 2020.08.04 16: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 쓰레기 처리 선진화를 위한 1차 소통 토론회’ 개최
(사진제공=서구청)
인천 서구는 오는 20일 오후 2시 서구청 대회의실에서 쓰레기 현안 문제를 논제로 삼아, 처음으로 민·관·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여 소통으로 해답을 찾는 '서구 쓰레기 처리 선진화를 위한 1차 소통 토론회'를 개최한다. 사진은 지난 6월24일 열린 '자원순환 선도 도시 구축을 위한 통합대책 마련 연구 용역'토론회. (사진제공=서구청)

수도권매립지, 소각장 외에 각종 유해시설이 위치해 있는 인천 서구는 전국에서 환경이 가장 열악한 곳이다. 그로 인해 악취, 소음, 미세먼지에 토양‧수질오염까지 온갖 환경 문제를 감내해 오고 있다. 이 중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문제로 무분별하게 버려지는 쓰레기를 꼽을 수 있다.

이에 따라 서구는 기존의 방식을 과감히 탈피한 특단의 방안을 강구해 쓰레기 문제를 원점에서 살펴보고, 일시적 효과가 아닌 자원순환의 패러다임을 구축하는 계기로서 접근하고자 한다.

관이 주도하는 쓰레기 정책이 아니라 민과 함께 현실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고 실천 가능한 해결책을 찾기 위해 적극 나서는 것 또한 그 일환이다.

이를 위해 인천 서구는 오는 20일 오후 2시 서구청 대회의실에서 쓰레기 현안 문제를 논제로 삼아, 처음으로 민·관·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여 소통으로 해답을 찾는 '서구 쓰레기 처리 선진화를 위한 1차 소통 토론회'를 개최한다.

서구 구민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서구 유튜브 채널인 ‘서구TV’를 통해서도 실시간 방송을 진행해 보다 많은 분들이 직·간접적으로 생각을 나눌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서구는 이번 1차 토론회를 시작으로 중·장기 자원순환 정책 로드맵 수립을 위한 연구 용역을 추진하고 있는 전문가만의 시각이 아닌 구민과 이해관계인 등 모든 사람들의 목소리를 한 자리에서 들을 수 있는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앞으로도 구체적인 선진화 방안이 나올 때까지 수 회라도 지속적으로 토론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1차 토론회에서는 특히 쓰레기 처리 현실태와 선진화를 위한 다양한 발표와 토론 외에 자유발언, 정책제안 등이 이뤄질 전망이라 관심을 모은다. 격의 없는 현장의 목소리가 오고 감으로써 소통에 기반한 토론회가 가능하다는 점에서도 의의가 크다. 시민에 의한, 시민이 주도하는 토론회인 셈이다.

현재 서구는 지속적인 도시개발에 따른 인구 유입으로 폐기물 발생량이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여기에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와 폐기물 발생지 처리 원칙에 의거, 쓰레기 처리 정책에 있어 서구만의 앞서가는 패러다임 대전환이 필요한 시기를 맞이했다.

이번 토론회는 오랜 시간 난항을 거듭해온 서구 쓰레기 처리 문제와 관련해 획기적인 방안을 도출해내야 한다는 절박함을 안고 출발했다. 지역을 대표하는 주민과 혜안을 겸비한 전문가가 참여해 민·관·전문가 합동토론회를 개최하자는 시민들의 제안 역시 중요한 동기부여가 됐다.

이에 발맞춰 시민·시민단체·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쓰레기 처리 현실을 조명하는 한편,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방법과 관련해 지혜를 모을 예정이다. 토론회에서 오간 깊이 있는 내용을 바탕으로 서구의 구정목표 중 하나인 ‘클린 서구’를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한다는 방침도 세웠다.

서구는 이번 토론회를 폐기물 정책 전환의 출발점으로 삼아 관 주도가 아닌 공공과 시민이 폐기물 최종 관리의 주체로 함께 나서는 계기로 만들고자 한다. 현재 진행 중인 '자원순환 선도 도시 구축을 위한 통합대책 마련 연구 용역'에 있어서도 토론회에서 나온 시민들의 목소리를 최대한 반영해 획일적인 양적 팽창이 아닌 질적 성장에 초점을 두고 정책을 수립해 나갈 예정이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이번 토론회를 계기로 폐기물 정책 수립 과정 전반을 꼼꼼히 짚어보려고 한다”며 “협치의 상징인 그리스 아테네의 아고라 광장처럼 서구도 민·관·전문가가 함께 토론함으로써 진정한 소통의 장을 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지속적인 주민참여 방안을 강구해 폐기물 처리에 있어 모두의 목소리가 하나로 모인 공동 해결책을 제시해 나갈 것“이라며 “환경이 가장 열악한 서구가 대한민국에서 가장 멋진 환경도시로 환골탈태하는 과정을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김상호 하남시장 '교산지구 발표...핵심은 3호선 건설'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與野, 정당 지지율 갈수록 격차 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