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부동산 소유권 이전등기 쉬워진다
상태바
화성시, 부동산 소유권 이전등기 쉬워진다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07.26 18: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가 다음달 5일부터 2년간 ‘부동산 소유권 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이 한시적으로 시행됨에 따라 홍보에 나섰다. 사진은 화성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화성시가 다음달 5일부터 2년간 ‘부동산 소유권 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이 한시적으로 시행됨에 따라 홍보에 나섰다. 사진은 화성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화성시가 다음달 5일부터 2년간 부동산 소유권 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이 한시적으로 시행됨에 따라 홍보에 나섰다.

특별조치법은 과거 1995630일 이전에 매매 또는 증여 등을 통해 사실상 양도됐으나 소유권보존등기가 돼있지 않거나 등기부의 기재사항이 실제 권리관계와 일치하지 않을 경우 쉽게 등기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적용 대상은 읍·면 지역의 토지와 건물이다.

등기신청을 원할 경우 각 읍·면에서 위촉한 보증인 5인 이상의 보증서를 첨부해 시청 토지정보과로, 정남면은 동부출장소 시민봉사과로 신청하면 된다.

이후 현지조사와 함께 2개월의 공고 기간동안 이의신청이 없을 경우 확인서가 발급되며, 등기 신청이 가능하다.

이준갑 토지정보과장은 그동안 재산권 행사에 어려움을 겪은 시민들이 이번 특별조치법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與野, 정당 지지율 갈수록 격차 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