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청정계곡 복원 행락철 추진업무 점검회의’ 열어
상태바
광주시, ‘청정계곡 복원 행락철 추진업무 점검회의’ 열어
  • 장은기 기자
  • 승인 2020.07.13 19: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는 13일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이석범 부시장 주재하에 이재두 안전교통국장, 각 과장,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정계곡 복원 행락철 추진업무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제공=광주시청)
광주시는 13일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이석범 부시장 주재하에 이재두 안전교통국장, 각 과장,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정계곡 복원 행락철 추진업무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제공=광주시청)

광주시는 13일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이석범 부시장 주재하에 이재두 안전교통국장, 각 과장,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정계곡 복원 행락철 추진업무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 앞서 이석범 부시장을 비롯한 관련 부서장 10여명은 지난 11일 남한산성 및 우산천 등 주요 하천·계곡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회의는 지난해부터 하천계곡 불법행위에 대해 대대적 정비에 나서 쾌적해진 관내 청정계곡·하천을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분야별 추진업무 점검 및 세부계획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불법영업장의 재발 방지를 위한 단속관리, 하천 내 취사행위, 수질오염, 쓰레기 무단투기, ·정차 위반, 안전사고 예방, 행락철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 등 그동안의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관련부서 협업을 통한 효과적인 대책 마련을 논의했다.

특히, 시는 시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주차장 확장 화장실 확보 하천지킴이 배치 쓰레기 수거 등 편의시설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이석범 부시장은 쾌적해진 청정 하천·계곡을 지속적으로 관리, 감독하고 관광객과 지역주민 모두 불편함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
  • 꿀은 꿀이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