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위험 높은 사모펀드 1만여개 전수 점검
상태바
투자 위험 높은 사모펀드 1만여개 전수 점검
  • 김정삼 기자
  • 승인 2020.07.03 09: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당국, 펀드운용사 233곳은 3년 걸쳐 검사

라임, 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운용사들이 잇달아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금융당국이 3년에 걸쳐 사모펀드 1만 여개와 사모운용사 230여곳을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일 ‘금융소비자 피해 집중분야 전면점검 합동회의’를 열고 사모펀드, P2P 대출 등에 대한 전면점검 방안을 발표했다.

금융위 손병두 부위원장은 “금융소비자 피해 집중분야에 대한 전면점검ㆍ검사를 통해 금융시장 신뢰 제고를 위한 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사모펀드에 대한 자체점검은 판매사 등 관련업체들이 진행하는 자체 전수점검과 금융감독원을 중심으로 구성된 집중점검반의 현장 검사로 이뤄지게 된다.

금융위 손병두 부위원장은 사모펀드 점검과 관련, “금융소비자 피해 집중분야에 대한 전면점검ㆍ검사를 통해 금융시장 신뢰 제고를 위한 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금융위 손병두 부위원장은 사모펀드 점검과 관련, “금융소비자 피해 집중분야에 대한 전면점검ㆍ검사를 통해 금융시장 신뢰 제고를 위한 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사진=금융위)

 

자체점검은 판매사 주도로 운용사ㆍ수탁사ㆍ사무관리회사의 자료를 상호 비교하는 4자 교차 점검 방식이 사용된다. 펀드 재무제표상 자산과 실제 보관자산, 운용재산의 실재성 확인 등이 이뤄진다.

금융당국은 이 같은 방법을 사용하면 올해 9월까지 1만304개 사모펀드의 점검을 마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금융당국 한 관계자는 “자산명세 불일치 등 특이사항이 있는 경우에는 점검 중에도 금감원에 즉시 보고해 필요시 현장검사와 연계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남동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공공청사 내 입주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