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조국, 2차 공판 출석
상태바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조국, 2차 공판 출석
  • 장민호 기자
  • 승인 2020.06.05 11: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찰 중단한 것 아닌 종결한 것" 주장하며 혐의 부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유재수 전 부산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재판을 위해 5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다. (사진=장민호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유재수 전 부산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재판을 위해 5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다. (사진=장민호 기자)

가족 비리와 유재수 전 부산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등으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차 공판을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2017년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당시 유재수 전 부산 경제부시장의 비위 의혹을 알고도 직권을 남용해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중단시킨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첫 재판 때도 유 전 부시장 비위에 대해 감찰을 '중단'한 것이 아니라 '종결'했다며 관련 혐의를 부인했다.

5일 오전 10시쯤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한 조 전 장관은 "고위공직자의 감찰과 종결은 민정수석의 권한"이라고 말헀다.

이어 "당시까지 확인된 비위 혐의와 복수의 조치의견을 보고받고 결정했다"면서 "민정 비서관과 반부패 비서관은 각자의 역할을 다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재판부는 첫 공판에서 이인걸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을 불러 신문한 바 있다. 2차 공판에선 당시 특감반 데스크 김모씨와 특감반원 이모씨가 증인으로 나올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여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서도 라운딩, 해당 골프장 폐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