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만公 문학진 사장 취임 1주년…신규사업 추진 주력
상태바
평택항만公 문학진 사장 취임 1주년…신규사업 추진 주력
  • 김종대 기자
  • 승인 2020.06.02 15: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항 발전과 일자리 창출… 신규사업 추진 주력”
항만배후단지 2-3단계 개발 등박차
주인의식·자긍심 고취 등 책임경영 강조
경기평택항만공사 제8대 문학진 사장. (사진제공=평택항만공사)
경기평택항만공사 제8대 문학진 사장. (사진제공=평택항만공사)

경기평택항만공사 제8대 문학진 사장이 취임 1주년을 맞았다.

지난해 6월 취임한 문 사장은 신뢰받는 기관을 위한 과감한 경영혁신 고객 중심 항만인프라 구축을 위한 과제 발굴 효율적 인적자원개발 시스템 구축 직원 고충 해결 및 효율적 업무환경 구축을 강조했다.

취임 후 경영혁신을 위한 첫 행보로 인력규모 등을 고려한 팀 통폐합 및 편제 조정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기존 1본부 6팀에서 1본부 4팀으로 지원부서를 통폐합하고 사장 직속으로 편제를 조정해 사업개발본부는 사업추진에만 집중 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했다.

조직개편를 통해 공사의 역점사업인 항만 인프라 구축을 위한 평택항 항만배후단지 2-3단계 개발에 박차를 가했다.

공사는 특수목적법인(SPC) 참여를 통해 추진하기로 한 항만배후단지 2-1단계 개발사업이 지연되자 직접 투자사업으로 항만배후단지 2-3단계 개발사업을 금년 내 해양수산부에 사업제안을 할 예정이다.

그동안 사업이 지연됐던 평택항 항만배후단지 2-1단계 개발사업도 4월 특수목적법인 설립을 시작으로 실시계획을 수립 중에 있다.

또한 자동차 수출복합물류센터 건립사업 등 평택항의 물류 서비스 개선 및 인프라 개발을 위해 다양한 신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내부적으로는 성과주의 문화 정착을 위해 승진 등 충분한 보상을 통해 직원들의 동기를 부여하고 사기를 북돋아 자긍심을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 밖에도 공사 사업영역 확대나 중요사안을 결정할 때 직원들과 수시로 소통하며 의견을 교환하는 등 주인의식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책임경영을 강조했다.

문학진 사장은 지난 1년 동안 조직 안정화와 다양한 사업 추진을 기반으로 경기도와 평택을 대표하는 공기업으로서 위상을 강화하는데 기여했다.

문 사장은 취임 후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길었던 1년 이라는 시간 동안 공사 백년대계의 초석이 될 다양한 신규사업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동분서주했다며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문사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국내외 포트세일즈 등 여러 사업 추진이 다소 주춤한 상황이다. 하지만 상황이 좋아지는대로 1년 전 취임사에서 밝힌대로 평택항의 발전과 일자리 창출 등 국가와 지역 발전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남은 임기를 집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8대 문학진 사장은 고려대학교를 졸업하고 한겨레신문사 기자를 거쳐 청와대 정무수석실 정무비서관, 17~18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여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서도 라운딩, 해당 골프장 폐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