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억원대 밀수 용의자 놓쳐...2주째 행방묘연
상태바
수억원대 밀수 용의자 놓쳐...2주째 행방묘연
  • 김종대 기자  news3871@naver.com
  • 승인 2024.05.08 18: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앙신문=김종대 기자 | 세관이 수억원대 밀수 용의자를 조사하던 중 놓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8일 세관당국 등에 따르면 평택직할세관은 지난 423일 중국 선사가 운항하던 선박에서 대량의 담배와 술을 차량에 싣고 나오던 50A씨를 붙잡았다.

검거 당시 A씨는 국산 담배 2000여 보루와 2억원 상당의 밀수품을 차량에 싣고 있었다고 한다.

세관은 A씨에 대한 조사에 착수지만, A씨는 평택지역 내 창고에 다른 밀수품이 있다면서 세관직원을 유인했고, 직원이 창고를 확인하는 틈을 타 달아난 것으로 파악됐다.

2주가 지난 현재까지도 A씨의 행방은 묘연한 상태다.

세관 등은 A씨의 행방을 추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오늘 날씨] 경기·인천(31일, 금)...구름 많다가 흐려져, 토요일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