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활력 불어넣는 촉매제 돼야
상태바
'4.15 총선’ 활력 불어넣는 촉매제 돼야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4.05 14: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주 국장
박남주 국장

'제21대 국회의원을 뽑는 선거운동이 한창이다.

전국 253개 지역구에서 후보자 1100여 명이 당선을 위해 사투(死鬪)를 벌이고 있다.

그리고 35개 정당의 비례대표 후보 300여 명은 소속 정당의 표를 얻기 위해 고군분투(孤軍奮鬪) 하고 있다.

하지만 전염병 위기경보의 최고 수준이어서 선거운동에 상당한 제약이 따를 수밖에 없다.

가급적 많은 사람과 만나야 하며 많은 사람을 모으고, 모인 곳을 찾는 선거운동은 대면 접촉을 최대한 억제하는 방역대책과 상반되기 때문이다.

이같은 현실 탓에 각 당의 선거운동이 많이 달라졌다. 이전엔 서울도심에서 대규모 유세로 선거전을 시작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으나, 이번엔 여야 모두가 군중을 모으는 집회는 거의 볼 수가 없다.

대신, 사람의 왕래가 많은 시장 등을 찾아 선거 운동을 벌이고 있지만 TV화면에 비친 후보자들은 달라진 환경에 쉽게 적응치 못해 어색한 모습을 보이곤 한다.

일부 후보들은 시민과 악수를 나눌지, 주먹을 마주쳐야 할지 몰라 당황하는가 하면, 어떤 후보는 마스크를 낀 채 나눠야 하는 대화가 불편하고 어색했음인지 연신 마스크를 만지기도 한다.

그런가 하면 마스크를 턱밑으로 아예 내려놓고 대화를 나누거나, 시민들과 포옹을 하는 후보들도 있다.

후보들로선 한 표가 아쉬운 형편인건 충분히 이해하지만 코로나19’위기에 맞서 범국가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캠페인을 역행하는 행위다.

특히 우려되는 것은 후보들의 이런 모습들이 최근 코로나19’가 진정기미를 보임에 따라 자칫 사회적 긴장감을 이완(弛緩)시킬 수 있다는 점이다.

시간이 흐르고 경쟁이 달아오를수록 대면선거운동도 더욱 과감해질 공산이 크기 때문이다.

따라서 각 당은 선거 기간 방역대책에 다시 한 번 만전을 기해야 하며 감염 위험이 있는 선거운동은 스스로 피해야 한다.

전염위험을 무릅쓴 무책임한 선거운동은 유권자들로부터도 역풍을 맞을 수 있고, 선거가 국가의 중대사이긴 하지만 국민의 안전과 생명보다 우선할 수 없어 더욱 그렇다.

또한 정부는 선거운동 제약으로 후보자들의 홍보기회가 줄고, 유권자는 후보들을 비교 검증할기회가 감소하는데 따른 보완책을 강구해야 한다.

지역 언론사 주최 후보토론회를 더욱 활성화하고, 방송 연설 횟수를 늘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검찰 통계 결과 이번 총선 선거사범 입건자가 지난 20대 때보다 줄었다. ‘코로나19’확산에 따라 유권자와 직접 접촉하는 선거운동이 감소한 원인으로 보인다.

그러나 온라인을 통한 흑색선전이나 여론조작, 허위사실 공표 같은 사이버 선거사범은 증가하고 있다.

특히 비례대표를 놓고 거대정당부터 군소정당까지 일전을 불사하고 있어 이 부분에 대한 걱정이 커지고 있다.

일부 격전 지역에선 이미 허위사실 유포 여부 등을 놓고 진실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정책선거와 페어플레이를 다짐해야 할 중앙 정치권에서도 여기에 역행하는 조짐이 드러나면서 우려를 낳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대통령이 임기 후 수감돼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가 막말이란 비판에 고개를 숙였다.

더불어민주당의 자매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국민들에게 매월 기본소득 60만 원을 지급한다는 공약집을 발표했다가 취소해 공분(公憤)을 사고 있다.

공명선거가 시비에 휩싸이거나, 유권자들이 왜곡된 정보에 현혹되는 일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중앙선거관위를 비롯한 관련당국의 엄정하고, 단호한 대처가 중요하다.

선수로 뛰는 정치권이 페어플레이를 하지 않으면 결국 유권자들이 매서운 심판의 잣대를 들이대야 한다. 오는 15일은 국민이 주권자임을 입증하는 날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각당 후보들은 남은 선거기간 공명정대한 선거를 통해 코로나19’로 지쳐 있는 국민들에게 활력을 불어넣는 촉매제(觸媒劑)가 돼야 함을 강조해 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남동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공공청사 내 입주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