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선관위, 세제세트 제공한 당직자 검찰 고발
상태바
포천선관위, 세제세트 제공한 당직자 검찰 고발
  • 김성운 기자
  • 승인 2020.03.26 14: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 지역 당원 단합대회 참석자들에게 세제세트를 제공한 혐의 등으로 A정당의 B모 당직자를 의정부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포천선관위 관계자에 따르면, B씨는 A정당 당직자로 지난 201811월에 개최된 A정당 당원 단합대회 참석자 40여 명에게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입후보예정자인 A당 소속 C모씨를 위해 세제세트를 제공한다고 발언한 후, 실제 세제세트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직선거법 제114(정당 및 후보자의 가족 등의 기부행위 제한)에선 정당 등은 선거기간 전일지라도 당해 선거와 관련해 후보자(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자를 포함함.)를 위한 일체의 기부행위를 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또한 제115(제삼자의 기부행위)에서는 누구든지 선거에 관하여 후보자를 위하여 기부행위를 하거나 하게 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포천선관위 관계자는 21대 국회의원선거가 20여 일 밖에 남지 않아 선거운동 기간 내 위반행위가 빈번히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따른 예방·단속 활동 강화를 통해 기부행위 등 중대 선거 범죄 위반행위 발생 시 엄중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일부 매장 폐쇄···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광명시,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하안5단지 거주 40대 여성
  • 코로나19 "인천시 선제대응·성숙한 시민의식이 함께 막는다"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
  • 이재명·이재정 “코로나19 중대 고비···학원 휴원 적극 협조해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