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署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 운영
상태바
광주署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 운영
  • 장은기 기자
  • 승인 2020.03.26 14: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광주경찰서)
광주경찰서는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 운영한다. (사진제공=광주경찰서)

광주경찰서는 n번방(일명 박사방) 사건을 계기로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디지털성범죄 종합 대응을 위해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 운영한다고 밝혔다. 수사단장은 권기섭 서장이 맡는다.

26일 경찰서에 따르면 이를 위해 6월 말까지 예정된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을 연말까지 연장해 모든 수사 역량을 집중한다. 디지털 성범죄에 무감각한 사회 인식을 완전히 탈바꿈시키고, 우리 사회에 더 이상 디지털 성범죄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강력히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권 서장은 "사람의 영혼을 파괴할 뿐만 아니라 사회 공동체마저 위협하는 중대한 디지털 성범죄만큼은 완전히 뿌리 뽑겠다는 각오로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며 "생산자, 유포자는 물론 가담, 방조한 자도 끝까지 추적·검거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의 적극적인 신고와 제보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서는 112신고 또는 경찰관서에 적극적인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일부 매장 폐쇄···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광명시,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하안5단지 거주 40대 여성
  • 코로나19 "인천시 선제대응·성숙한 시민의식이 함께 막는다"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
  • 이재명·이재정 “코로나19 중대 고비···학원 휴원 적극 협조해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