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오늘부터 PC방·노래연습장 등 코로나19 합동 점검
상태바
道, 오늘부터 PC방·노래연습장 등 코로나19 합동 점검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03.24 07: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6일까지 2주간… 1만 5천여 개 업소 대상
이용자 및 종사자 마스크 착용 등 총 7가지 점검
"위반시, 300만 원 이하 벌금 등 행정조치 방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8일 브리핑에서 PC방, 노래방, 클럽형태업소 등 3대 업종 1만 5천여 개소를 대상으로 밀접이용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한다고 밝혔다. (사진=김삼철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8일 브리핑에서 PC방, 노래방, 클럽형태업소 등 3대 업종 1만 5천여 개소를 대상으로 밀접이용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한다고 밝혔다. (사진=김삼철 기자)

코로나19 감염위험이 높다고 판단되는 PC, 노래연습장, 클럽형태업소 등 3대 업종에 합동점검이 들어간다. 합동점검은 약 2주간 이루어진다.

이번 합동 점검은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감염위험이 높다고 판단되는 곳에 대한 밀접이용제한 행정명령을 내린 후 처음 진행되는 후속 조치이다.

24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이날부터 초··고교 개학일인 46일까지 도와 시군 합동으로 도내 노래연습장 7,642개소, PC7,297개소, 콜라텍 등 클럽형태업소 145개소 등 모두 15,084개소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예방수칙 준수 여부 등을 점검한다.

앞서 도는 지난 18일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밀접이용제한 행정명령을 내린 이후 23일까지 계도기간을 거쳤다. 점검기간은 필요 시 연장할 계획이다.

점검사항은 감염관리 책임자 지정 이용자 및 종사자 전원 마스크 착용 발열, 후두통, 기침 등 유증상자 출입금지(종사자 12회 점검) 이용자 명부 작성 및 관리(이름, 연락처, 출입시간 등) 출입자 전원 손 소독(손소독제 비치여부) 이용자 간 최대 간격 유지 노력 사업장 환기 및 영업 전후 소독·청소 등 7가지다.

다중이용업소 소관 실·국이 자체 점검반을 편성, 운영하며 시군과 유기적 협조체제를 구축해 점검을 실시한다.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 14개 팀 131명이 실태 점검과 방역활동을 지원하고 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소방재난본부·북부소방재난본부 등도 행정지원에 나선다.

도는 최종 점검결과를 토대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80조에 따라 300만 원 이하의 벌금 등 행정조치를 이행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정부에서도 코로나19 위험 수준을 낮추고 지속 가능한 생활 방역으로 전환하기 위해 46일까지 강화된 물리적 거리 두기를 시행 중이라며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한 불가피한 점검인 만큼 해당 업소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일부 매장 폐쇄···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
  • 화성시, 지역화폐 경품이벤트…“20만원 충전하면 32만원 준다”
  •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발표···경기지역화폐 '접속자 폭주'
  • 인천경찰, 6살 때 헤어진 딸 31년 만에 찾아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