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두 번째 확진자 가족 2명 양성 판정···교회 자진 폐쇄
상태바
광명시, 두 번째 확진자 가족 2명 양성 판정···교회 자진 폐쇄
  • 장병환 기자
  • 승인 2020.03.06 12: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의 가족 2명이 6일 오전 10시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시는 6일 확진 판정을 받은 가족 2명의 이동 동선과 접촉자에 대해 역학 조사 중에 있으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즉시 광명시청 홈페이지와 공식 SNS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시는 두 번째 확진환자와 가족 2명이 지난달 23일 함께하는 교회(가림일로88, 하안동) 예배에 참석했음을 확인하고 교회 방역을 완료했으며 교회는 현재 자진 폐쇄한 상태다.

또한 시는 교회 신도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해 밀접 접촉자와 유증상자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며 향후 교회신도들의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더 이상의 확진환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시는 관내 확진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다수가 모이는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집회를 열지 않도록 관리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관내 모든 종교시설에 종교 활동 자제공문을 발송하고 박승원 광명시장의 서한문을 보내 집회 자제를 요청하고, 종교지도자들에게도 문자발송을 통해 집회 자제를 당부하고 있다.

또한 오는 8일부터 공무원들이 2인 1조로 각 종교시설을 방문해 집회 여부를 점검하고 집회 중단을 권고할 계획이며 광명경찰서의 협조를 받아 자가 격리자들의 외출을 금지하는 등 관리를 더욱 강화해 지역사회 내 코로나19 전파 차단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한국문화해외교류협회 서울경기지회장에 김완수 교수 위촉
  • 시흥시 배곧생명공원서 7월부터 ‘순찰 로봇’ 운영
  • 하남시 교산 신도시 교통대책 확정···“5철·5고·5광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