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관리소와 함께 위기가구 일제 조사나선 화성시
상태바
아파트 관리소와 함께 위기가구 일제 조사나선 화성시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02.15 10: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청 전경.(사진=중앙신문DB)
화성시가 이달 29일까지 관내 아파트 관리사무소와 함께 위기가구 일제 조사를 펼친다. 사진은 화성시청 전경.(사진=중앙신문DB)

화성시가 이달 29일까지 관내 아파트 관리사무소와 함께 위기가구 일제 조사를 펼친다.

14일 화성시에 따르면, 최근 생활고 비관으로 추정되는 일가족 사망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됨에 따라 일제 조사를 통해 위기가구를 적극적으로 발굴한다.

조사 대상은 관내 아파트 거주자로 최근 1년간 3개월 이상 관리비 또는 임대료를 체납했거나 가스·수도·전기 사용량이 거의 없고 검침 결과가 0인 세대 등이다.

시는 이를 위해  관내 아파트 300단지 관리사무소에 관리비 고지서 활용 홍보 및 안내문 배부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조사대상 가구 현장방문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가정에 생계비, 의료 등 긴급지원을 비롯해 맞춤형 복지서비스와 민간자원 연계 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또한 이와 별도로 단전·단수, 건강보험료 체납, 기초수급탈락 및 중지, 복지시설 퇴소, 금융연체, 전기료 체납 등의 빅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취약계층을 발굴하는 시스템도 상시 운영해 복지사각지대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박민철 복지정책과장은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생활업종 종사자, 지원대상 신고의무자, 초등교사 등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희망더하기발굴단과 함께 촘촘한 복지 안전망을 구축 중”이라며, “어느 누구도 삶을 포기하지 않고 홀로 외롭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원시, 우한 폐렴 의심 환자 3명 발생...격리 치료 중
  • [단독]‘한국복지당’ 출범 ‘정치권 관심’···실현 가능 복지 ‘정책정당’ 태동
  • "신종 코로나 녹이는 기부천사, 여주시에 마스크 구입 비용 1억원" 기부
  • "행복한 직원이 성공의 비결" (주)성환공구, 창립 20주년 맞아
  • 침체된 국내 건설업계에 ‘반가운 단비’
  • 평택시 '신종 코로나' 24시간 대응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