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달라진 설 명절 전통시장 풍경...비결은 '모바일시루'
상태바
시흥시, 달라진 설 명절 전통시장 풍경...비결은 '모바일시루'
  • 장민호 기자
  • 승인 2020.01.23 14: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 간편 결제 가능해 젊은 층 소비 급증
시흥시 관계자들이 전통시장에서 지역화폐 '시루'를 홍보하고 있다. (사진제공=시흥시)
시흥시 관계자들이 전통시장에서 지역화폐 '시루'를 홍보하고 있다. (사진제공=시흥시)

카드 사용조차 쉽지 않았던 전통시장에 지역화폐 '시루'가 도입되며 설 명절 풍경이 달라지고 있다. 스마트폰으로 지역화폐 간편 결제까지 가능해 전통시장을 외면했던 젊은 층이 몰려들고 있다.

시흥시는 작년 2월 한국조폐공사와 함께 스마트폰 QR 간편 결제가 가능한 '모바일시루'를 전국 최초 도입하며 특히 관내 전통시장 가맹점에 집중적으로 적용을 완료했다.

소비자 입장에선 앱만 깔면 즉시 사용이 가능하고, 가맹점은 카드수수료와 별도의 단말기 없이 QR코드 스티커만 붙여놓으면 정산까지 가능한 높은 편의성이 입소문을 타면서 모바일시루는 빠르게 정착하여 설 대목 전통시장 매출 향상에 톡톡히 기여하고 있다.

지난 21일 시흥시 삼미전통시장을 찾은 이수정씨(23세·시흥시 대야동)는 "모바일시루는 스마트폰으로 결제를 하니 지갑이 필요 없어 좋다"며 "가끔 시장에 놀러왔는데 가게마다 모바일시루를 환영해 더 자주 찾게 된다"고 말했다.

박춘기 삼미전통시장 상인회장은 "모바일시루가 유통되기 시작하면서 젊은 층의 소비가 눈에 띄게 늘었다"며 "간편 결제까지 가능한 시흥의 전통시장은 전국 모든 시장 중에서 가장 스마트한 시장일 것"이라고 자랑했다.

모바일시루는 올해 현재 61억 원이 판매된 전체 시루 매출 중 44억 원(72%)을 차지하며 상품권형 시루 판매 실적 17억 원을 크게 뛰어넘고 있다.

현재 시흥시 내 전통시장 중 삼미전통시장과 오이도전통수산시장 내 모든 상점들에서 모바일시루 결제가 가능하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시, ‘고향대신 전화로 마음잇기’ 한가위 챌린지 동참하세요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