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곧지구에 1조6천억 투자, 4차산업 선도기지 조성”
상태바
“배곧지구에 1조6천억 투자, 4차산업 선도기지 조성”
  • 장병환 기자
  • 승인 2020.01.21 18: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시, 2027년 조성 완료 목표
1만5천개 신규 일자리 창출 기대
이충목 시흥시 스마트시티사업단장이 21일 ‘배곧 경제자유구역 혁신생태계 조성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시흥시청)
이충목 시흥시 스마트시티사업단장이 21일 ‘배곧 경제자유구역 혁신생태계 조성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시흥시청)

시흥시는 21일 배곧지구(면적 0.88)‘4차 산업의 글로벌 선도기지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충목 시흥시 스마트시티사업단장은 이날 “2027년까지 국내외 민간자본과 국비, 지방비 등 모두 16681억원을 투자해 배곧지구를 육··공 무인이동체 연구단지와 글로벌 교육·의료 복합클러스터로 조성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배곧 경제자유구역 혁신생태계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시는 우선 배곧지구를 4차 산업 시대에 대비한 각종 무인이동체의 원천기술 개발 및 실험·실증을 위한 테스트베드로 만들기 위해 서울대·연세대 등 6개 대학 및 현대모비스·삼성전자 등 40개 기업과 함께 산··연 연계 혁신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육상무인이동체 연구를 위한 미래모빌리티센터, 해상무인이동체 연구를 위한 대우조선해양 시험수조 연구센터, 공중무인이동체 연구를 위한 항공연구센터 등의 설립 및 유치를 추진한다.

시는 또 배곧지구의 글로벌 교육·의료 복합 클러스터화를 위해 아시아개발은행 등 국제기구 및 서울대학교, 시흥배곧서울대병원(800병상 규모) 등과 손잡고 세계적인 의료기술의 연구·개발 및 전문 인력 양성에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시는 이같은 사업을 통해 이곳에서 15000여 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앞서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27일 제114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열고 광주 4개 지구, 울산 3개 지구와 함께 시흥 배곧지구를 경제자유구역 추가지정 후보 지역으로 선정했다.

산업부가 관계 중앙 행정기관, 해당 지자체 등과 협의 후 경제자유구역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올해 상반기에 이곳을 경제자유구역으로 공식 지정하면 배곧지구는 황해경제자유구역에 포함돼 외국투자기업 등에 대한 세제 혜택, 사회기반 시설에 대한 국고 지원 등을 받게 된다.

20086월 경기도 포승(20.13향남(5.32)지구와 충남 송악(13.02인주(13.02지곡(3.63) 등 총 5개 지구 55.14규모로 지정됐던 황해경제자유구역은 그동안 면적이 점차 축소되면서 현재는 포승지구(2.0)와 현덕지구(2.3)만 남아 있는 상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인천시, ‘고향대신 전화로 마음잇기’ 한가위 챌린지 동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