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야당 인사와 협치 내각 구성”
상태바
文대통령 “야당 인사와 협치 내각 구성”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1.14 14: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부처 정책 목표에 공감하면 가능”
신임 총리 ‘책임총리 넘어’ 외교도 분담
신년기자회견서 정치 변화 필요성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협치(協治) 내각 구성에 대해 "다음 총선이 지나면 야당인사 가운데서도 내각에 참여할 만한 분이 있다면 함께 하는 노력하겠다"고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협치 추진 의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밝히고 "전체 국정 철학을 공감하지 않아도 해당 부처의 정책 목표에 공감하면 함께 일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협치가 (자신의) 의지만 갖곤 힘들다는 점을 강조하며 정치 문화 변화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협치가) 대통령의 의지만으로 되는 것은 아니다"며 언론에 보도되진 않았지만 (보도된 분들보다) 더 비중있는 통합의 정치나 협치의 상징이 될만한 제안도 있었다“고 전했다.

문 대통은 “모두가 협치나 통합의 정치란 취지에 대해선 공감했지만, 아무도 수락하진 않았다"고 고심의 이유를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의 정치 문화 속에선 당직을 그대로 갖고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함께해도 좋다고 제안했지만 내각에 합류하게 되면 자신이 속한 집단에대해선 배신자처럼 평가받는 그것을 극복하기 어려운 것"이라며 "야당분열 공작으로 공격받는 것이 우리 정치 문화의 현실"이라고 직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다음 총선 이후에 대통령이 그런 방식을 통한 노력을 기울이겠지만 우리의 정치 문화도 달라져야 한다"며 우리 정치 문화 변화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이날 임기를 시작한 신임 정세균 국무총리와 관련해선 “책임총리를 넘어 외교까지 분담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낙연 총리님에 대해서도 책임총리란 카테고리와 별개로 외교조차도 분담해서 할 수 있도록 순방의 길을 드리기도 하고 전용기를 내드리기도 하고 국정을 함께 논의하고, 해왔다"고 회고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김상호 하남시장 “함께 지혜 모아 하남시교통 인프라 풀어갈 것”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