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 거북섬에 전국 최대 해양레저체험 단지 조성
상태바
시흥 거북섬에 전국 최대 해양레저체험 단지 조성
  • 한연수 기자
  • 승인 2019.12.15 18: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레저관광 거점조성 사업 선정
2020년부터 3년간 총 500억 투입
해양레저복합 클럽하우스 건립
계류장·드라이스텍 등 설치 계획
초중고생 대상 안전체험교육 진행
해양레저 체험·취업교육도 실시
경기도는 지난 13일 해수부의 해양레저관광 거점조성 공모사업에서 시흥시가 응모한 ‘해양레저체험 복합단지’ 사업이 선정, 2020년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해양레저거점 조성 조감도. (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는 지난 13일 해수부의 해양레저관광 거점조성 공모사업에서 시흥시가 응모한 ‘해양레저체험 복합단지’ 사업이 선정, 2020년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해양레저거점 조성 조감도. (사진제공=경기도청)

시흥시에 전국 최대 규모 해양레저체험 복합단지 조성이 추진된다.

도는 지난 13일 해수부의 해양레저관광 거점조성 공모사업에서 시흥시가 응모한 해양레저체험 복합단지사업이 선정, 2020년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재명 도지사의 민선 7기 공약사업인 도내 해양레저체험 복합단지 유치가 실현될 전망이다.

해양수산부는 앞서 9월부터 진행한 해양레저관광 거점 공모사업에서 시흥시와 전라남도 보성군을 최종 사업 대상지로 선정했고, 이에 따라 2020년부터 3년간 시흥시 거북섬 일대에 해양레저체험 복합단지 조성을 위해 국비 250억을 지원한다.

시흥시 거북섬 일대는 도심과의 접근성이 뛰어나며, 세계 최대 규모의 웨이브파크, 아쿠아펫랜드, 해양생태과학관 공사가 진행 중인 곳으로, 해양레저관광에 대한 도민의 관심과 기대가 높은 곳이다.

특히 가까운 거리에 수도권 대표 관광지인 시흥 오이도항과 해수부 거점 마리나로 개발 중인 안산 마리나가 위치하고 있어 연계 관광루트가 개발되면 국내 최대의 해양레저관광의 중심으로 거듭날 수 있게 된다.

도와 시흥시는 계획에 따라 시화호 거북섬 일원을 청소년과 해양레저 입문자들을 위한 체험교육과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층을 대상으로 한 보트 수리정비 취업창업 기술교육 중심으로 개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사업비는 총 500억 원으로 국비 250억 원 외에 도비 75억 원 시비 175억 원이 투입된다.

안산 시화호 거북섬 1621부지에 지하 1층 지상3, 건축 연면적 4555규모의 해양레저복합 클럽하우스가 건립된다.

클럽하우스에는 교육장과 체험실, 창업지원센터, 계류시설 관리실, 해양레저 관련 업종 임대매장 등이 들어선다. 또 해상에는 보트 80척을 수용할 수 있는 계류장과 40척을 보관할 수 있는 빌딩형 보트 보관시설인 드라이스텍을 설치, 120척을 계류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도는 전국 학생청소년을 대상으로 해양사고에 대비한 안전체험교육과 해양레저 체험활동을 접목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전국 초고생을 대상으로 질 높은 체험교육을 2022년도부터 제공할 계획이다.

교육의 질 향상을 위해 새로 조성되는 복합단지의 해양레저체험 프로그램과 2021년 개관을 목표로 현재 안산시 방아머리공원 내 조성 중인 경기도 해양레저안전체험관의 해양안전체험 교육을 연계할 예정이다.

이상우 도 해양수산과 과장은 민선7기 도정방침에 따라 경기도 해양레저안전체험관과 수도권 해양레저 체험교육 거점 조성으로 도민에게 해양안전사고와 해양레저에 대한 체험교육의 기회를 공정하게 제공할 예정이라며 아울러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보트 수리정비기술을 습득할 수 있는 취업창업 교육을 지원해 해양레저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관련 산업분야 일자리도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시, ‘고향대신 전화로 마음잇기’ 한가위 챌린지 동참하세요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