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험프리스 수비대, 美 육군성 ‘지역사회 우호협력상’ 영예
상태바
평택시-험프리스 수비대, 美 육군성 ‘지역사회 우호협력상’ 영예
  • 김종대 기자
  • 승인 2019.12.08 17: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통·협력 통한 ‘상생’ 노력 결실
평택시는 지난 5일(현지시간) 미 국방부 명예의 전당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미 육군성이 수여하는 ‘2019 지역사회 우호협력상’을 험프리스 수비대와 공동수상했다. 사진 좌측부터 마샤 맥셜리 미 상원의원 , 이병배 부의장, 트렘블레이 사령관, 이종호 부시장. (사진제공=평택시청)
평택시는 지난 5일(현지시간) 미 국방부 명예의 전당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미 육군성이 수여하는 ‘2019 지역사회 우호협력상’을 험프리스 수비대와 공동수상했다. 사진 좌측부터 마샤 맥셜리 미 상원의원 , 이병배 부의장, 트렘블레이 사령관, 이종호 부시장. (사진제공=평택시청)

평택시와 미 육군 험프리스 수비대의 다양한 교류 협력을 통한 상생과 동행의 노력이 미 육군성으로부터 인정받았다.

시는 미국 현지시간으로 5(현지시간) 미 국방부(펜타곤) 명예의 전당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미 육군성이 수여하는 ‘2019 지역사회 우호협력상을 험프리스 수비대와 공동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상은 교류 협력과 우의 증진에 기여한 지방정부(단체)와 부대에 수여하는 뜻깊은 상으로 평택시와 험프리스 수비대는 10개 수상기관 중 하나로 선정됐다.

이번 시상식엔 시를 대표해 이종호 부시장과 이병배 평택시의회 부의장이, 험프리스 수비대에서는 마이클 트렘블레이 기지사령관이 참석했다.

평택시와 험프리스 수비대는 굿네이버 프로그램 운영을 통한 활발한 문화 교류 시민과 미군의 화합을 위한 부대개방 축제 공동개최 현안 해결을 위한 매월 공동 실무회의 실시 등 미군 부대와 지역사회의 관계 강화를 위한 우호협력이 높은 평가를 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현지 수상 소식에 정장선 시장은 시민과 미군이 배려와 존중을 바탕으로 좋은 이웃이 되고자 함께 쌓아온 노력의 결과라며 다양한 문화적 연결고리를 만들어 가며 다름을 극복하고 상생의 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협력이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시민과 미군이 조화롭고 친밀하게 어우러지며 살아갈 수 있는 기반을 확대하고 진정한 이해로 이어지는 소통과 대화를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트렘블레이 험프리스 수비대 기지사령관은 영광스런 이번 수상을 계기로 평택 시민과의 교류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우의를 돈독히 할 것이라며 단일 기지로는 해외 최대 미군기지로서 모범이 되는 주둔문화를 지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종호 부시장과 이병배 시의회 부의장은 시상식 직후 열린 리셉션에서 미 육군성 관계자들과 환담을 통해 주한미군 평택시대를 열고 있는 평택시의 다양한 정책과 사업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대한민국 안보의 핵심인 시의 국제적 위상 강화를 위한 홍보 활동도 함께 펼쳤다.

한편, 시는 2020년에도 시민과 미군의 상생 협력을 위해 한미친선프로그램인 굿네이버 사업을 실수요자 중심으로 확대 운영하는 한편, 미군(외국인)전용 온라인 소통채널 구축, ‘평택-주한미군 우정의 날제정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시, ‘고향대신 전화로 마음잇기’ 한가위 챌린지 동참하세요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