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시 ‘대피먼저’ 라는 인식의 전환 필요
상태바
화재 시 ‘대피먼저’ 라는 인식의 전환 필요
  • 중앙신문
  • 승인 2019.11.28 16: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인겸 파주소방서장
김인겸 파주소방서장

가끔 각종 매스컴을 통해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할 때마다 사전에 화재시대피먼저라는 인식을 가졌더라면 사고를 예방할 수 있었을텐데 하는 안타까움을 느낄 때가 많다.

작은 화재에도 큰 인명피해가 있는 반면 큰 화재였지만 인명피해가 없는 경우도 있다. 인명피해가 없는 화재는 공통된 한 가지 특징이 있는데 바로 사람들이 신속하게 대피했고 평상시 반복된 화재 대피훈련을 통해 대피요령이 몸에 녹아든 결과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아직은 화재 시 행동요령에 대한 국민 인식이 많이 부족한 실정으로 이제는 화재 시 대피가 먼저라는 국민들의 인식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다.

최근 발생한 2건의 화재에서 대피의 중요성을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 201811월 종로 고시원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세입자는 화재 사실을 전파하지 않고 10여분간 불을 끄려다가 실패하고, 그 결과 7명 사망이라는 큰 인명피해가 발생했고 반면 201906월 서울의 초등학교에서 방과 후 수업 중이던 학교에 화재가 발생하였지만 교사들이 학생 116명을 신속하게 대피시켜 단 한명의 사상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평소 대피가 먼저라는 인식이 있었다면 종로고시원에서의 안타까운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다.

외국의 경우는 어떨까? 외국에서도 역시 비상대피를 우선하여 교육하고 있다. 영국의 경우 ‘Make a Home Escape Plan - 비상대피계획을 세워라’,‘Get out, Stay out, Call999 - 나가서, 돌아오지 말고, 신고하자등 대피가 우선임을 교육하고 있다.

매년 4만여 건의 화재가 발생하는 점을 감안할 때, 70여 년 동안 발생한 화재는 280만여 건이고 직·간접 경험자를 10명으로만 가정해도 국민의 절반 이상이 평생에 한 번 이상 화재를 경험한 셈이다.

화재는 더 이상 남의 일이 아니라 지금부터라도 화재 시 대피 먼저라는 확고한 인식을 가지고 대피방법을 숙지해 둔다면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점점 더 줄어들 것이라는 확신을 가진다. 더 이상 화재로 인한 안타까운 인명피해가 없길 바라며 이 글을 마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의정부천문대 신축 개관, 여러 행성 볼 수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