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黃, 靑 앞 몽골텐트 철거하라”
상태바
심상정, “黃, 靑 앞 몽골텐트 철거하라”
  • 박남주 기자
  • 승인 2019.11.26 17: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法 무시한 황제단식 허용 절대 안돼”
“政 ‘행정대집행’ 통해 텐트 철거해야”
“패스트트랙 여야 4당 함께 노력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고양시 갑)26일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게 청와대 농성장에 간이천막을 넘어 몽골텐트를 쳤다며 즉각 철거하라고 촉구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수많은 시위와 농성이 이어지고 있는 자리이긴 하지만 법을 어겨가며 몽골텐트를 친 것은 황 대표가 처음이라며 단식농성을 하는 데까지 차별이 있어선 안 된다고 역설했다.

그는 특히 국회의사당역 6번 출구 지붕에서 농성 중인 형제복지원 피해자들은 전기도 없이 21일째 단식을 하고 있다1야당대표라고 해서 법을 무시한 황제단식이 허용돼선 안 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야박한 이야기로 들릴지 모르지만 법치가 공정과 정의를 세우기 위해 필요한 것이란 점을 증거키 위해서라도 정부는 행정대집행을 통해 텐트를 철거하라고 다그쳤다.

이어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법 처리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의총에서 자유한국당과의 합의처리를 주문한 목소리가 있었다그러나 분명히 해둘 것은 그 동안 여야 4당은 한국당과 대화와 타협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해왔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심 대표는 앞으로 한국당과의 협상이 이뤄지려면 먼저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정한 공천제도, 18세 선거권 부여 등 패스트트랙 합의 원칙에 대한 분명한 합의가 전제돼야 한다이것이 전제되지 않은 한국당과의 비례 의석수 숫자조정 논의는 야합으로 가는 길만 열어놓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남동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공공청사 내 입주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