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호 만평]염태영 수원시장 "이번엔 소방법 위반 혐의!"
상태바
[김진호 만평]염태영 수원시장 "이번엔 소방법 위반 혐의!"
  • 김진호 화백
  • 승인 2019.11.26 17: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불통 행정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관련 기사, 10월 29일 보도) 이번엔 시장실 앞 통로에 책꽂이와 탁자, 의자 등을 설치하고 비상구를 폐쇄하는 등 소방법 위반 논란에 휩싸였다.

26일 수원시와 수원남부소방서, 민원인 등에 따르면 수원시가 시장실 앞쪽에 있는 비상구를 폐쇄하고 연결되는 통로에 책꽂이를 설치해 논란이다.

비상구 앞쪽에 시설물을 설치할 경우 소방 관련법상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책꽂이를 무리하게 설치했다는 의혹도 일고 있다.

사정이 이렇게 되자 수원시의 불통 행정의 심각성은 더욱 증폭하고 있다.

수원시는 지난해 11월에 이어 지난달 25일에도 악성 민원인들을 차단한다는 구실 하에 시 복지협력과와 시장실 앞 통로에 수천만 원의 예산을 들여 출입을 통제하는 출입관리시스템을 각각 설치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인천시, ‘고향대신 전화로 마음잇기’ 한가위 챌린지 동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