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수능시험지' 운반
상태바
인천시교육청 '수능시험지' 운반
  • 김광섭 기자
  • 승인 2019.11.12 14: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학년도 수능 인천 49개 고사장에서 2만7천명 응시
스마트 기기 시험장 반입 불가…반드시 확인해야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이틀 앞둔 12일 오전 10시 도성훈 인천시교육감과 교육청 직원들이 문제지와 답안지를 인천시교육청 보관장소로 옮기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교육청)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4일 인천 49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올해 수능에는 49개 고사장에서 2만7726명의 수험생이 시험을 치르는데 이 가운데 6348명은 졸업생(재수생)이며 작년 수능에서는 3만598명이 수능을 봤다.

수험생들은 수능 전날에 열리는 예비소집에 참석해 수험표를 지급받고, 시험장 위치도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그리고 수능 당일 오전 8시 10분까지 입실을 완료해야 하며 시험은 1교시 오전 8시 40분부터 선택과목에 따라 5교시가 끝나는 오후 5시 40분까지 진행된다.

시험장에는 휴대전화와 스마트기기(스마트워치 등), 디지털 카메라, 전자사전, MP3, 라디오, 전자담배, 통신 기능이 있는 이어폰 등 모든 전자기기는 반입할 수 없다. 부득이한 경우 1교시 시작전까지 감독관의 지시에 따라 해당 기기를 제출해야 하며 만약 제출하지 않았다가 적발될 경우에는 즉시 부정행위로 간주돼 당해 시험이 무효 처리된다.

특히, 휴대 가능 시계에 대한 점검을 엄격히 진행할 예정이어서 수험생들의 주의가 더욱 필요하다. 시계는 통신(블루투스 등)과 전자식 화면표시기(LCD, LED 등)가 모두 없는 아날로그 시계만 반입이 허용된다.

4교시 실시되는 한국사와 사회/과학/직업탐구영역 응시방법에도 유의해야 한다.

탐구과목 2개 선택과목 시험지를 동시에 보거나 해당 선택과목 이외의 과목 시험지를 보는 경우, 탐구 영역 1개 과목 선택 수험생이 대기시간 동안 자습 등 일체의 시험 준비 또는 답안지 마킹행위를 하는 경우 부정행위로 간주된다.

인천광역시교육청은 수험생 유의사항을 예비소집일에 수험표와 함께 배포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의정부천문대 신축 개관, 여러 행성 볼 수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