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확대 재정관리 점검회의…올해 지방재정 집행률 끌어올리기 전념
상태바
당정, 확대 재정관리 점검회의…올해 지방재정 집행률 끌어올리기 전념
  • 박남주 기자
  • 승인 2019.11.07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2019 제3차 당정 확대 재정관리 점검회의를 열어 현안을 점검하고, 오는 12일 민주당 차원에서 광역기초단체 연석회의를 개최키로 했다. 사진 앞줄 왼쪽부터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구윤철 기획재정부 제2차관, 윤관석 정책위수석부의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7일 경제활력과 성장률을 높이기 위해 올해 지방재정 집행률을 끌어올리자는 데 뜻을 같이하고 이 일에 전념키로 했다. 이는 이·불용 규모 최소화를 통해 제2·제3의 추경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이·불용 규모가 큰 지방재정의 적극적인 집행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취지다.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날 당정 확대재정관리 점검회의 후 브리핑에서 “올해의 확장적 재정기조가 나타나도록 당정은 중앙재정 97% 이상, 지방재정 90% 이상, 지방교육재정 91.5% 집행률을 목표로 추진키로 했다”고 전했다.

조 의장은 “우리 경제의 민간부문 3분기 성장기여도는 플러스이긴 하지만, 투자회복이 지연되고 민간 회복의 강도가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확정한 세출예산과 추가경정예산(추경)을 적기에 차질없이 집행하는 것이 정부의 책무란 것에 당정이 공감했다”고 덧붙였다.

조 의장은 “본예산 집행실적은 지난 10월 말 기준 2019년 예산현액 475조6000억 원 중 404조 3000억 원을 집행, 10월 계획대비 4조 4000억 원을 초과집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추경은 10월까지 5조원을 집행해 목표를 초과달성했다”며 “실집행은 3조9000억 원으로 목표대비 3000억 원이 미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정은 지방재정 집행률을 높여야 한다는 것에 의견을 같이했다”며 “충실한 예산 집행을 위해 오는 12일 민주당 차원에서 광역기초단체 연석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엔 이해찬 당 대표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등 당정 지도부, 14개 광역시도단체장, 당 소속 광역별 지자체 대표 15인이 참석해 지방재정 집행을 점검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경기도 광주 초월읍 지역주택조합 기공식
  • 국토부 ‘광역교통 비전 2030’에 고양선, 킨텍스역 환승센터 등 반영
  • ‘김포 한강선·인천2호선 김포연장’ 사업 탄력
  • 3기신도시·지하철 연장 최대수혜지 ‘하남 스타포레’
  • '군소음법' 국회 통과, 18만 수원시민 등 군소음 피해 주민들 보상 길 열려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