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재 여시재 원장, 양평군 공무원 대상 특강 열어
상태바
이광재 여시재 원장, 양평군 공무원 대상 특강 열어
  • 장은기 기자
  • 승인 2019.11.07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광재 여시재 원장이 7일 양평군청 대회의실에서 간부 공무원을 대상으로 ‘삶의 질과 경쟁력을 만드는 지방자치’ 주제로 특강을 열고 있다. (사진=장은기 기자)

이광재 여시재 원장은 “중앙과 지방정부가 함께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 발전을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7일 양평군청 대회의실에서 간부 공무원을 대상으로 ‘삶의 질과 경쟁력을 만드는 지방자치’라는 특강에서 “지속 가능한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선 지역기업 리더들의 지혜와 현장 경험을 지방정부가 잘 활용해야 한다”며 “특히 교육과 생활의 질이 높은 매력적인 도시가 미래 일자리를 만드는 핵심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특강은 양평군 미래를 선도 할 고위 공직자를 위한 핵심 인재양성교육과 다양한 사회 지식의 습득 중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휴먼네트워크를 강화하고, 고위 공무원의 인문학 소양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으며, 정동균 군수를 비롯한 간부공무원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원장은 옛 선인들이 했던 ‘명언’부터 소개했다. 특히 맹자는 “일정한 일자리가 없더라도 일정한 마음을 지니는 것은 오직 사(士)만이 가능하다”, “일반 서민의 경우 일정한 일자리가 없으면 그로 인해 일정한 마음이 없어진다”라고 했다고 그는 밝혔다.

이 원장은 “맹자는 풍년이 들면 사람이 여유로워지고 자신의 것을 남과 나누려고 한다. 반면 흉년이 들면 사람이 포악해지고 남의 것을 빼앗으려 한다”고 소개했다

‘창조력이 있는 혁신도시’에 대해 이 원장은 “규모는 핵심이 아니다”며 세계 여러 도시의 사례를 거론했다.

인구 2만명인 스위스 ‘브베’는 ‘네슬레’라는 기업이 있는 도시로, 네슬레는 147년 동안 고향을 지키고 있으며, 작은 도시에서 본사를 운영하는 일이 전혀 불편하지 않고, 네슬레 글로벌의 시가 총액은 250조원이라는 것이다.

이 원장은 “캘리포니아 나파 카운티에 위치한 ‘나파밸리’는 와인 수출과 관광으로 유명하고, 스페인 라코루냐는 인구 25만명이지만 세계 1위 의류업체 ‘자라’의 모기업 ‘인디텍스’가 있다”고 소개했다.

‘시산학 시스템’이 핵심이라고 한 그는 인구 3만6000명인 네덜란드 바헤닝언의 푸드밸리를 소개했다. 이 도시에는 시산학 협력으로 농생명 클러스터가 구축돼 있는데 종사자만 2만명이고, 연간 매출액은 66조원에 이른다는 것이다.

이 원장은 “리더의 일점돌파 전략이 중요하다”며 우리나라의 ‘포항제철’과 원주 ‘의료기기테크노밸리’, 경북 상주 ‘곶감’, 강원 화천 ‘산천어축제’, 거창 ‘승강리밸리’, 전주 ‘탄소산업’ 등을 소개했다. 이 원장은 이들 지역의 담당 공무원들이 전문가가 돼 활동한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시산학 시스템’을 설명하면서 그는 “국력은 경제력이고 경제력은 기술력에서 나온다. 기술력은 교육에서 나온다. 기술은 나라를 30년간 부강하게 하고 제도는 나라를 100년간 부강하게 한다”고 말했다.

이광재 원장은 도시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교육’과 ‘공동체 문화’, ‘도시 재생’, ‘환경’, ‘건축’ 등이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공직 실무자 6개월 연수 프로그램 도입’의 필요성도 제시했다.

정동균 군수는 “오늘 특강은 공직자들의 견문을 넓힐수있는 제도를 준비하고 있으니 최선을 다해주길 바라며, 군민과 직원의 행복을 위해선 함께 ‘동행’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여시재’는 정책개발과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2015년 12월 설립된 공익법인이고, 이광재 원장은 국회의원과 강원도지사 등을 지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경기도 광주 초월읍 지역주택조합 기공식
  • 국토부 ‘광역교통 비전 2030’에 고양선, 킨텍스역 환승센터 등 반영
  • ‘김포 한강선·인천2호선 김포연장’ 사업 탄력
  • 3기신도시·지하철 연장 최대수혜지 ‘하남 스타포레’
  • '군소음법' 국회 통과, 18만 수원시민 등 군소음 피해 주민들 보상 길 열려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