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내년 총선 영입인사 8명 선발
상태바
한국당, 내년 총선 영입인사 8명 선발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19.10.31 19: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창현 서울시립 교수와 이진숙 氏 등
박찬주·안병길 최고위원들 반발해 누락
총선기획단 12명 구성···단장 박맹우 총장
총괄팀장 이진복, 간사 추경호 의원 임명

| 중앙신문=박남주 기자 | 자유한국당은 31일 제21대 총선에 출마할 1차 영입인사 8명을 선발해 발표했다. 한국당은 이날 내년 4월 15일 실시될 총선에 대비해 윤창현 서울시립대 교수와 이진숙 전 대전 MBC사장 등 8명의 인재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박찬주 전 육군대장과 안병길 전 부산일보 사장은 당초 발표 명단에 포함됐으나, 전날 당 최고위원들의 강한 반발 등에 밀려 누락됐다.

윤창현 교수는 금융연구원장 등을 역임한 경제통으로, 보수·우파적 가치를 지향하는 시민사회활동을 전개해 왔다.

또 이진숙 전 사장은 MBC 기자로 지난 1991년 걸프전과 2003년 이라크전 등을 취재해 생생한 전쟁 소식을 고국에 전한 종군기자로 잘 알려진 인물이다.

이와 함께 연금 전문가인 김용하 순천향대 교수와 김성원 전 두산중공업 부사장, 정범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도 이 대열에 합류했다.

특히 청년 중엔 '청사진' 백경훈 공동대표가 영입됐고, 배드민턴 국가대표 출신으로 화장품제조 업체를 경영하는 장수영 정원에이스와이 대표, 양금희 여성유권자연맹회장도 이들에 포함됐다.

한편 한국당은 박맹우 사무총장을 단장으로 한 총 12명의 총선기획단을 발족해 총괄팀장에 이진복 의원을, 간사엔 추경호 의원에게 맡겼다.

위원으론 박덕흠·홍철호·김선동·박완수·이만희·이양수·전희경 의원과 원영섭 조직부총장, 김우석 당대표 상근특보 등 9명이 담당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
  • 평택 장당동 다이소에 불...직원·고객 11명 긴급 대피, 인명피해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