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한강선·인천2호선 김포연장’ 사업 탄력
상태바
‘김포 한강선·인천2호선 김포연장’ 사업 탄력
  • 이종훈 기자
  • 승인 2019.10.31 18: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한강선과 인천2호선 김포연장안이 31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최기주)가 발표한 ‘대도시권 광역교통 2030’ 기본구상안에 포함되면서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이번에 발표된 기본구상안은 1~3기 신도시뿐만 아니라 전국 대도시권을 망라한 종합 교통대책으로서 광역철도와 광역간선급행버스체계(BRT) 등이 포함돼 있다.

특히, 권역별 광역철도 구상안에 ‘한강선 김포연장’, ‘인천지하철2호선 고양연장’이 포함돼 광역교통기본계획(‘25~’40) 및 광역교통시행계획(‘21~’25)에 반영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매우 큰 의미가 있다.

‘서울지하철5호선 김포연장’은 방화차량기지에서 김포시 양촌읍까지 연결하는 노선이다. 대광위는 김포시가 그동안 자체적으로 철도망 구축용역을 통해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는 최적의 노선(방화차량기지에서 한강시네폴리스 및 검단신도시, 한강신도시 경유)을 제출한 데 대해 높게 평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인천지하철2호선 고양연장’은 지난 6월 대광위원장과 지자체장 간담회 때에도 지역간 상생발전을 위해 김포·고양·인천시 3개 단체장 모두 노선연장에 대해 긍정적이었고 대광위도 큰 틀에서 이런 건의사항을 반영했다.

그동안 김포시는 수도권에 위치하고 있음에도 지하철이 없어 많은 시민들이 불편을 겪어왔다. 지난 9월 28일 김포골드라인 개통과 함께 이번 발표로 향후 동서남북 철도망 구축 등 대중교통망 확충에 일대 혁신적인 변화가 있을 전망이다.

대광위는 이날 광역버스의 대폭 확대와 정시성 개선을 위한 전용차로 도입 추진도 발표했다. 김포시가 추진하고 있는 사업 구간은 김포한강신도시부터 올림픽대로 여의하류IC까지이다. 김포시는 광역버스 전용차로 도입으로 서울권역의 교통정체를 피하고 개인차량 이용자의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도 기대하고 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대광위의 광역교통 기본구상안 발표는 김포시 장래 50년의 교통시설 확충을 위한 초석을 마련하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다른 지자체 및 중앙부처와 협의를 통해 광역교통시행계획 및 국가철도망 계획반영 등 후속 절차가 착실히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
  • 입주민 동의 없이 아파트 옥상에 이동통신 중계기 설치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