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흥도 인근해상 유선-레저보트 간 충돌, 인명사고 없어
상태바
영흥도 인근해상 유선-레저보트 간 충돌, 인명사고 없어
  • 김광섭 기자
  • 승인 2019.10.09 12: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전 8시 13분경 영흥도 남동방 2.1km 해상에서 승객 36명이 탄 유선 A호와 레저보트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으나,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사진제공=인천해양경찰서)

영흥도 인근해상에서 유선과 레저보트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으나 다행히 인명사고는 없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9일 오전 8시 13분경 영흥도 남동방 2.1km 해상에서 승객 36명이 탄 유선 A호(20톤, 선원 3명포함 승선원 39명) 와 레저보트 B호(0.7톤, 모터보트, 승선원 2명) 가 충돌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구조세력을 급파하는 한편 인근 선박에 사고사실을 알려 항행 주의 및 구조협조를 요청했다.

충돌로 인해 B호에 타고 있던 승선원 1명(고모씨, 59세)이 해상으로 추락하였으나, A호가 던진 로프를 붙잡고 있다가 인근 레저보트가 무사히 구조했으며, 다리 등의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A호에는 승객 36명과 선원 3명 등 총 39명이 타고 있었으나, 다행히 침수 등의 선체 안전 상태에 이상은 없었고, 다친 사람도 없었다. B호는 선체 일부분에 경미한 파손이 있으나 운항 가능하여 경찰관이 승선해 자력으로 선재도에 입항조치 했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사고 선박 선장 및 운항자를 대상으로 음주측정을 하였으나 이상은 없었다” 라며 “인명사고 및 해양오염은 발생치 않았으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라고 말했다.

한편, 유선 A호는 오늘 오전 6시경 승객을 태우고 영흥도 진두항에서 출항했으며, 레저보트 B호는 오전 7시 30분경 선재도에서 출항해 낚시 등 레저활동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서구에 ‘걷기 좋은 길’ 첫 조성
  • 파주시, 서울시 광역버스 9709번 폐선 ‘시민 불편’ 최소화
  • [단독]연천, 도 넘는 마을 이장 횡포…업체 전전긍긍 속앓이
  • 기쁜 소식 만든 평택시의회에 박수를
  • 민주당, ‘무료 공공 Wi-Fi’ 전국 확대
  • 한국당 임상수 단장 '파주시乙’ 21대 총선 출마 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