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홀구, 역사 체험 프로그램 8년 연속 국비 확보
상태바
미추홀구, 역사 체험 프로그램 8년 연속 국비 확보
  • 중앙신문
  • 승인 2019.09.22 13: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추홀구가 진행 중인 지역 문화유산을 활용한 역사 체험 문화프로그램이 알찬 내용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사진=중앙신문DB)

미추홀구가 진행 중인 지역 문화유산을 활용한 역사 체험 문화프로그램이 알찬 내용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미추홀구는 2020년도 문화재청 공모 생생문화재 사업,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 등에 8년 연속 선정되며 국비와 시비 등 모두 2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20일 밝혔다.

미추홀구는 현재 문학산성과 인천도호부청사에서 문화유산에 담긴 역사를 활용한 스토리텔링과 다양하고 개성 있는 체험, 탐방 등을 하는 생생문화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올 상반기에는 비류의 미추홀 정착 역사를 스토리텔링한 ‘미추홀에서 비류찾기’ 프로그램 2회, 조선시대 관직과 인천도호부 관아에 대해 배울 수 있는 ‘내가 조선의 관원이다’ 프로그램을 6회에 걸쳐 진행했다.

지난 21일부터는 1592년 임진왜란 당시 왜군을 물리친 인천 백성들의 활약을 재조명 해보는 ‘특명, 문학산성을 사수하라!’ 프로그램 2회, 다음달에는 ‘미추홀에서 비류찾기’ 프로그램이 3회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김정식 구청장은 “앞으로도 미추홀구 역사와 문화유산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시책을 강구하고, 주민과 학생들에게 유익한 문화유산 활용 프로그램을 지속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명시, 마지막 달동네 보상 길 열리나... ‘주민총회 개최’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
  • 남양주시 퇴계원서 시내버스-1t 트럭 정면충돌... 트럭 운전자 사망
  • 경기도 코로나19 신규 확진 47명... “내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로 나눠 시행”
  • 지지부진했던 이천 ‘부발역세권 북단 개발사업 본격 추진’
  • 구리, 곱창데이 행사 후 연일 확진자 발생 오비이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