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 막고 눈 가린 의정부시 자일동 쓰레기 소각장 건립의지를 보면서
상태바
귀 막고 눈 가린 의정부시 자일동 쓰레기 소각장 건립의지를 보면서
  • 중앙신문
  • 승인 2019.08.22 13: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병식 (포천시 소흘읍장)

나의 공직생활 30여년 간을 통틀어 주민들의 절실함이 이토록 크게 와 닿은 적은 없다. 이는 정책이 합법성과 합목적성에 기반해 수립되고 추진했더라도 세상은 이 외 지켜야 마땅한 도리가 있으며, 이러한 도리를 간과해 큰 시행착오를 겪는 일들을 심심찮게 봐 왔기 때문이다.

최근 의정부시는 지난 2001년부터 사용해 오던 장암동 쓰레기소각장 내구연한 15년 도래와 더불어 시 발전에 따라 늘어나는 쓰레기양을 처리하기 위해 오는 2023년 말까지 1일 처리용량 220톤 규모의 새로운 소각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렇게 시작된 의정부시의 소각장 건립은 인근 자일동 일원에 새로운 부지로 선정한 가운데 인접 지자체 및 자일동, 민락동을 위주로 주민설명회와 공청회 등 필요한 절차를 이행해 왔으나, 지역주민 및 인접 지자체를 설득하는 데 실패한 나머지 반발에 부딪치고 있다.

쓰레기소각장은 의정부시 뿐만 아니라 포천, 양주 등 전국 지자체에서 운영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소각장 주변 지역주민은 물론, 환경적 피해를 준 사례는 없다고 말하고 있다.

의정부시의 이 같은 주장은 환경적 차원에서 검증된 안전한 시설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서울시 경우 강남을 비롯해 시민들이 거주하는 한 가운데에 네 곳의 광역소각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목동의 경우 반경 1km내 어린이 병원이 있다는 설명을 덧부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자일동내 신설 소각장 부지와 광릉숲은 4.8km 떨어져 있어 포천시민들이 주장하는 것 처럼 심각한 환경피해를 가져 올 가능성은 극히 적으며, 자일동에 부지를 선정하기까지 입지선정위원회 개최 등 행정절차 등 을 거쳤기 때문에 다른 부지를 검토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는 것이 의정부시의 주장이다.

하지만 이러한 의정부시의 주장에 대해 소각장 이전 건립을 반대하는 시민들과 지자체 등은 선정 과정이 석연치 않다고 말하고 있다.

지난 2017년 타당성 조사에서 장암동 현 시설 개·보수안과 자일동 건설이라는 두 곳의 안만 갖고 비교한 것은 객관적이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더욱히 의정부시가 절차상 예견될 수 있는 문제를 무시하고 이를 관철하려는 태도가 더욱 문제를 심화시키는 것은 물론, 소각장 건립 반대에 따른 시민들의 의견을 님비로 치부하는 등 민원 문제 해결에 대한 의지를 거의 보이지 않고 있다.

이 같은 의정부시 안하무인겪식의 행정에 맞서 포천시는 범시민 서명운동을 통해 7만2,000여 명의 시민들이 동참한 가운데 서명까지 했으며, 의정부 민락2지구 주민 1,443명과 해당지역인 자일동 주민 200여 명도 반대 서명에 동참하고 있다.

또 ‘광릉숲 친구들’인 남양주시 소재 시민단체도 뜻을 같이하는 가 하면, 인근 지자체 시의회 의원들까지 소각장건립 반대 결의안을 채택해 의견을 표명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쓰레기소각장 예정부지 인근에는 600여 년의 역사를 간직하며, 희귀 동식물과 생태계 가치를 인정받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광릉숲이 위치하고 있는 인근 지역에 의정부시가 막무가내식의 소각장 인전을 추진하고 있는데 상당한 문제를 야기하고 있는 셈이다.

따라서 의정부시는 갈등과 반목을 초래하는 자일동 지역만 고집할 것이 아니라 현재 운영 중인 장암동 쓰레기 소각장과 인근 부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방안 및 반환된 미군 공여지와 군부대 시설 등 가능한 대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때, 이는 자연스럽게 해결될 것으로 시민들은 희망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
  • 하남시, 한강교량 건설 조건부 동의 사실과 달라···곧바로 반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