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개최
상태바
고양시,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개최
  • 이종훈 기자
  • 승인 2019.08.16 17: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15일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시청 문예회관에서 가졌다. 행사에는 광복회원, 보훈단체, 각 유관기관장 및 시민 등 다양한 계층 약 500여 명이 참석해 8.15 광복절 경축일의 참된 의미를 되새겼다. (사진제공=고양시청)

고양시는 15일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시청 문예회관에서 가졌다. 행사에는 광복회원, 보훈단체, 각 유관기관장 및 시민 등 다양한 계층 약 500여 명이 참석해 8.15 광복절 경축일의 참된 의미를 되새겼다.

경축식은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유공자 표창, 광복회 고양시지회장 기념사, 고양시장 경축사,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으며, 고양시립합창단 및 고양시립 소년소녀 합창단이 ‘광복군가’, ‘아리랑’ 등 합창 무대를 마련해 참석한 광복회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경축사에서 “오랜 인고의 삶을 견뎌 오신 광복회원분들께 예우를 다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현재, 한일 간의 경제 분쟁으로 제2의 역사의 전환점에 서 있는 상황에서 이번 광복절의 의미는 엄중하고 결연하다. 온전한 광복의 빛을 찾고 진정한 경축의 날을 맞이할 수 있도록 우리의 뜻과 마음을 함께 모아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고양시는 지난해 광복절에 언급한 바 있는 항일유적의 발굴과 조명, 친일인명사전 보급, 독립운동의 원류인 행주산성 무료개방 등의 현안들에 대한 약속을 지키고 실천했다. 또 올해 상반기에 고양시 공식 시가인 ‘고양시의 노래’가 일본 침략전쟁을 옹호했던 김동진 작곡가의 곡인 것을 발견하고 즉각적으로 사용을 중단했다.

시는 앞으로도 친일과 항일의 흔적을 우리들의 온전한 역사로 바꾸기 위한 작은 실천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
  • 화성시 ‘민‧군통합공항 화성시 이전’ 여론조사 70% 확고한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