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청년 창업 푸드트럭’에 시민들 큰 호응
상태바
광명시, ‘청년 창업 푸드트럭’에 시민들 큰 호응
  • 광명=장병환 기자
  • 승인 2019.07.09 19: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는 청년 일자리 창출과 시민들의 먹거리 편의를 위해 광명동굴, 안양천과 시민체육관 어린이 물놀이장에 15대의 청년 푸드트럭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은 광명동굴 푸드트럭. /광명시 제공

광명시가 청년 일자리 창출과 시민들의 먹거리 편의를 위해 광명동굴, 안양천과 시민체육관 어린이 물놀이장에 15대의 청년 푸드트럭을 운영, 이용객으로 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시는 공모를 통해 만 39세 미만의 광명시 청년에게 우선권을 부여해 청년 창업자를 선정했으며 광명동굴 푸드트럭은 6월 1일부터 안양천과 시민체육관 어린이물놀이장 푸드트럭은 6월 27일부터 영업을 시작했다.

푸드트럭은 광명동굴 업사이클아트센터 앞 주차장에 5대, 라스코전시관 후문에 5대, 안양천 어린이 물놀이장에 3대, 시민체육관 어린이 물놀이장에 2대가 영업 중이다.

푸드트럭을 방문한 한 시민은 “푸드트럭에서 다양한 먹거리를 먹을 수 있어 좋았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푸드트럭들이 떨어져 있지 않고 한 곳에 모여 있으면 더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푸드트럭을 운영하는 한 청년은 “푸드트럭 운영자들이 누구나 장사하고 싶어 하는 광명동굴에서 꿈을 펼칠 수 있도록 해준 광명시에 감사드린다”며 “위생에 특별히 신경 쓰고 고객 서비스 개선에도 노력하겠다. 광명동굴 푸드트럭 구역이 청년들의 꿈의 공간으로 계속 유지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푸드트럭 운영기간은 광명동굴은 오는 10월 말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다. 성수기인 7·8월에 오후 8시까지 운영한다.

안양천과 시민체육관 어린이물놀이장은 8월 25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매주 월요일과 비가 올 때는 물놀이장이 휴장하므로 푸드트럭도 영업을 하지 않는다.

시 관계자는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주고, 시민들에게 맛있는 먹거리를 제공하고자 올해 처음으로 청년 푸드트럭을 운영하게 됐는데 시민들의 호응이 좋아서 보람을 느낀다”며 “부족한 점이나 불편한 점이 있다면 해결하는 등 푸드트럭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의정부천문대 신축 개관, 여러 행성 볼 수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