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경기도 벼 재배의향 면적 5.6% 감소, 콩은 2.2% 증가
상태바
올해 경기도 벼 재배의향 면적 5.6% 감소, 콩은 2.2% 증가
  • 김광섭 기자  jasm8@daum.net
  • 승인 2017.05.31 15: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지난 5월 1일부터 10일까지 경기도 소재 벼 재배농업인 200호를 대상으로 전화 설문을 통해 조사한 2017 농업관측정보를 지난 28일 발표했다.

농업관측정보에 따르면 올해 벼 재배의향 면적은 7만6,191ha로 지난해 8만 750ha에 비해 4천 559ha(5.6%)가 준 것으로 나타났다.

농업관측정보는 영농 전에 앞서 농가들의 작목 선택의 도움을 주기 위한 조사로 경기도에서는 올해 처음 실시됐다. 농기원은 5월 영농 전 재배의향면적 발표에 이어 8월과 9월 예상 생산량과, 실제 생산량 발표를 할 예정이다.

관측 대상농가 200호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제공한 ‘2016년 농업경영체 등록정보 DB’에 수록된 경기도 벼 재배농업인 10만6339호를 모집단으로 표본 추출을 통해 선정했다.

농기원은 벼 재배의향면적 감소 이유로 정부의 적정 쌀 생산 유도 정책의 영향을 꼽았다.

벼 재매면적 감소로 콩 재배의향 면적은 전년 대비 2.2% 증가할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논 콩은 전년 대비 13.9% 증가가 예상된다. 이는 올해 콩 수매가격이 지난해 보다 kg당 143원 상승한데다 지난해 콩 생산량 감소(27.1%)로 3월부터 가격이 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고구마 재배의향 면적은 전년 보다 6.1% 감소한 3천 594ha가 예상된다. 이는 지난해 고구마 재배면적 증가와 수확기 이후 가격 하락이 원인으로 5월 15일 현재 도매가격은 전년 대비 16.9% 하락한 2,108원/kg 거래되고 있다.

포도는 지난해 도매가격 하락과 수입산 포도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1.9% 감소한 1천 971ha로 추정됐다. 시설재배는 전년 보다 2.3%, 비가림/노지재배는 1.9% 줄어 들 것으로 조사됐다.

이진홍 경기도농업기술원 연구사는 “앞으로도 경기도 주요 작목에 대한 가격, 수급상황 등을 모니터링해 농가들의 작목선택이나 판로개척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농업관측에 대한 상세 정보는 경기도농업기술원 홈페이지(www.nongup.go.kr) 자료실(농업경영정보/경기농업 관측정보)에서 5월 29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