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존 경정 최강자 ‘심상철’ 매 경기마다 기록 세운다
상태바
현존 경정 최강자 ‘심상철’ 매 경기마다 기록 세운다
  • 하남=장은기 기자
  • 승인 2019.05.07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13승 거둬 단독 선두…착순점 8.50·상금 1위 차지
심상철 선수.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봄기운 가득한 5월, 모든 만물이 힘찬 기운을 뿜어내며 소생하듯 경정 역시 박진감 넘치고 시원시원한 경주가 매 회차 이어지고 있다. 기존 선배 기수들은 노련미를 앞세워 이름값을 해주고 전반적인 기량 평준화와 함께 후배 기수 중 또한 약진에 약진을 거듭해 미사리 경정장은 언제나 활기차다.

전반기 마감을 두 달여 앞두고 있는 시점에 어떤 선수가 가장 배를 잘 탔고 어떤 모터가 가장 잘 나갔는지 현황을 살펴봤다.

선수 부문은 역시 심상철이다. 현존 경정 최강자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매 경주 막강한 경기력을 쏟아붓고 있는데 작년에 이어 올해도 경정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며 영원한 ‘믿을 맨’으로 맹활약 중이다. 기록이 모든 것을 말해준다. 다승, 착순점, 상금 부문을 싹쓸이 하고 있는데 현재 13승을 거두며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다.

착순점 역시 8.50으로 최정상에 서 있다. 상금부문에서도 1위를 차지하고 있는데 지난주까지 3875만4750원을 벌어들이며 2960만1750원의 2위 유석현과는 현저한 차이를 나타내고 있다.

심상철은 “올해 첫 대상경주 우승 후 경정 팬들이 자신을 믿고 적중할 수 있도록 대상경주를 비롯해 일반경주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모터와 코스 배정에 상관없이 꾸준하게 입상권에 오르며 팬들에게 한 약속을 지키고 있는데 지금과 같은 페이스라면 2019년도 역시 심상철이 지배할 것으로 분석된다.

10승을 거두며 다승 부분 2위를 기록하고 있는 김종민의 기세 또한 만만치 않아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되며 후배 기수 중에서는 9승을 기록한 김완석과 8승을 올리며 생애 첫 전성기를 맞은 기광서 등도 주목해야 할 관심 선수로 물망에 오르고 있다.

모터 부문 역시 최강자 자리를 가리기 위해 접전이 이어지고 있다. 11번 모터가 누적 착순점 8.37로 랭킹 1위를 고수하고 있지만 조만간 선두 자리를 내줄 가능성이 높다. 누적 착순점 8.26의 랭킹 2위 120번 모터가 바짝 거리를 좁히고 있기 때문인데 누적 착순점에서는 밀리고 있으나 전반적인 활용도를 비롯해 실제 호흡을 맞춰 본 선수들 사이에서는 11번보다는 120번 모터를 더 좋게 평가한다.

실제로 최근 9경주 착순점을 살펴보면 이미 120번 모터가 앞서고 있다. 최근 9경주 착순점 9.11로 기광서의 첫 대상경주 진출 및 결승전에서 2위에 올려놓을 정도로 괴물급 기력은 이미 검증됐다. 11번 모터는 최근 9경주 착순점 8.44로 7위이며 랭킹 3위의 103번 모터가 8.89를 기록하며 2위에 랭크돼 있다.

임병준 쾌속정 예상분석 전문가는 “김응선을 선두로 서 휘, 유석현, 조성인, 김지훈, 기광서 등이 기존 강자들의 계보를 이어갈 수 있는 신흥 세력으로 활약 중이며 막내 기수 중에서는 박원규와 이인, 김경일, 김태영, 정세혁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며 “최상위권에 랭크돼 있는 상급 모터들은 기력이 검증된 만큼 믿고 쓸 수 있겠으나 나머지 모터들은 누적 착순점을 맹신하는 것보다는 당회 차 조종자와의 궁합 및 최근 활용도를 체크하는 것도 경주 추리에 있어 팁이 될 수 있겠다”고 조언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경기도 광주 초월읍 지역주택조합 기공식
  • 국토부 ‘광역교통 비전 2030’에 고양선, 킨텍스역 환승센터 등 반영
  • ‘김포 한강선·인천2호선 김포연장’ 사업 탄력
  • 3기신도시·지하철 연장 최대수혜지 ‘하남 스타포레’
  • '군소음법' 국회 통과, 18만 수원시민 등 군소음 피해 주민들 보상 길 열려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