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인구 50만’ 대도시 진입했다…전입자·출생자 가족과 기념 행사 가져
상태바
평택시, ‘인구 50만’ 대도시 진입했다…전입자·출생자 가족과 기념 행사 가져
  • 평택=김종대 기자
  • 승인 2019.04.14 18: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가 지난 1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인구 50만 대도시 진입을 축하하기 위해 50만번째 전입자 가족과 50만 진입 이후 첫 번째 출생자 가족을 모시고 축하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뜻 깊은 행사에 정장선 시장, 권영화 시의회 의장, 원유철 국회의원, 도·시의원과 NH농협지부장 등 주요 기관단체장이 참석해 더욱 더 자리를 빛냈다. 행사에 참석한 전입자와 출생자 두 가족에게는 NH농협평택시지부에서 협찬한 100만원 상당 전자제품교환권을 각각 제공받는 영광을 안았다.

평택시는 지난 13일 시청에서 인구 50만 대도시 진입을 축하하기 위해 50만번째 전입자 가족·50만 진입 이후 첫 번째 출생자 가족과 축하 기념행사를 열었다. 2019.04.13 /평택시 제공

평택시 인구는 4월 11일 현재 50만0017명으로 1995년 3개 시·군 통합 시 32만명에서 24년만에 50만명으로 진입하게 됐고, 특별시와 광역시를 제외한 226개 기초자치단체 중에서 16번째, 경기도에서 31개 시·군 중 10번째로 50만 대도시 반열에 합류하게 됐다. 금년 1만5202호의 공동주택 입주가 이뤄지고, 1만3126호가 착공 예정이며, 고덕 국제신도시, 브레인시티 등 대규모 택지개발 진행과 첨단산업 유치, 대규모 산업단지 등으로 인한 일자리 확대 등 인구 유입 요인이 높아 인구 증가는 당분간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평택시가 대도시로 인정받는 시점은 2021년부터 이며, 대도시 특례 적용으로 재정의 안정성 및 조직의 확대, 지역에 적합한 환경기준제도 운영, 대규모 도시개발구역 지정, 일반산업단지 지정 등 승인, 문화시설 및 문화자원 보존 가능 등 지금보다 자율권과 자치권이 도시로 귀속돼 시민들에게 양질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정장선 시장은 “시민중심 새로운 평택을 만들어가는 50만번째 주인공이 된 두 가족에게 환영의 뜻을 전한다”며, “양적인 성장과 더불어 질적인 성장을 위해 인구 50만 대도시에 걸 맞는 자족기반을 구축하고 제2의 도약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평택시민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시민과 함께하는 경축 분위기 조성을 위해 평택 미래발전전략 대토론회(5월 22일), 평택시민 50만 페스티벌(5월 31일), 평택 소리 악 축제(6월 1~2일)를 준비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일부 매장 폐쇄···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
  • 화성시, 지역화폐 경품이벤트…“20만원 충전하면 32만원 준다”
  • 인천경찰, 6살 때 헤어진 딸 31년 만에 찾아줘
  •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발표···경기지역화폐 '접속자 폭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