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관 치고 도주한 40대… 모텔서 마약류 발견
상태바
경찰관 치고 도주한 40대… 모텔서 마약류 발견
  • 이준만 기자  webmaster@joongang.tv
  • 승인 2019.03.04 18: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앙신문=이준만 기자 | 도주 나흘 만에 검거… 모발 채취해 마약 투약 여부 확인

여성 마약 투약 혐의자를 자신의 승용차에 태운 상태에서 경찰 검문을 피하려다 단속 경찰관을 치고 달아난 40대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4일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 혐의로 A(45)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5시 10분께 인천시 부평구 삼산월드체육관 인근 도로에서 강원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 소속 경찰관을 자신의 제네시스 차량으로 치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원경찰청은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A씨의 여성 동승자를 체포한 뒤 A씨를 검문하려고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도주하던 중 부평구 부흥오거리 도로에서도 공조수사요청을 받고 출동해 자신을 검문하려고 한 삼산경찰서 소속 경찰관을 치고 정차 중인 차량을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충격한 경찰관들은 모두 타박상 등 가벼운 상처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범행 후 부평역 인근에 차량을 버리고 도주했다가 나흘만인 3일 오후 늦게 부평구 한 모텔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그가 투숙하던 모텔 방 에서는 필로폰과 대마가 발견됐다.

경찰은 A씨의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모발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할 예정이다. 경찰은 조만간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며 범행 동기 등을 계속 조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