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2 일 04:20
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영화 ‘우상’ 한석규 “바보 같은 결정 하는 인물들의 이야기”
  • 오정훈 기자
  • 승인 2019.02.21 18:15
  • 댓글 0
영화 ‘우상’ 포스터. /CGV아트하우스 제공

“영화 ‘우상’은 모두 바보 같은 결정을 하는 인물들의 이야기입니다.” 배우 한석규, 설경구 그리고 천우희가 영화 ‘우상’으로 뭉쳤다. 이 영화는 아들의 돌이킬 수 없는 실수로 정치 인생 최악 위기에 몰린 도의원과 피해자의 아버지, 그리고 사건 당일 자취를 감춘 여성의 이야기를 담았다. 올해 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파노라마 섹션에 초청됐다.

지난 20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한석규는 “단 한명도 제대로 된 결정을 하는 사람이 없다. 그리고 파국을 맞는다”고 영화를 소개했다. 극 중 차기 도지사로 주목받는 도의원 구명회를 연기한 그는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나쁜 사람”이라고 정의했다.

한석규는 “제가 전에 ‘쇠가 본디 쇠였는데 남은 건 녹뿐이었다’는 말을 한 적이 있는데, 구명회라는 인물이 이렇다”며 “쇠가 어떤 과정을 거치면 명검이 될 수 있지만 흉물스러운 녹 덩어리로 남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연기 인생과도 이를 연결지어 “저도 명검을 갖고 싶어서 연기에 평생 매달리고 있는 것 같다”며 “자칫 잘못하면 쇠도 잃어버리고 벌겋게 녹스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한석규와 설경구는 이번 영화에서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한석규는 “설경구는 그냥 설경구였다. 오래 봐도 변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며 “설경구를 본 지 20여년이 됐는데 이번에 드디어 함께 작품을 하게 됐다. 한결같은 모습이 좋은 친구”라면서 웃었다.

설경구는 “전에는 한석규의 시절이었다. 한국영화를 혼자 책임졌다. 우리의 우상이었다”며 “역시 한석규는 한석규였다. 후배를 유연하게 대해줬다. 제가 성격이 급한데 그걸 많이 눌러주셨다. 형님이 없었으면 제가 사고를 쳤을 수도 있다”고 화답했다. 영화 제목인 ‘우상’은 개인이 이루고 싶은 꿈이나 신념, 또 그것이 맹목적으로 바뀌었을 때를 뜻한다. 배우들은 자신의 우상은 ‘연기’라고 입을 모았다.

오정훈 기자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오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기기사
인천대공원, 소래습지 염전길 ‘가을이 성큼’인천시 전역에 코스모스, 해바라기 등 가을꽃이 만발해 단풍보다 먼저 가을을 알리고...
부천시 ‘베르네천’, 도심 속 물길 산책로 조성부천시는 2023년까지 베르네천의 복개구간을 생태하천으로 복원해 쾌적하고 활력있는...
안산시, 신혼부부 전세자금대출 지원 추가모집안산시는 주택자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신혼부부에게 주거비부담을 덜어주고자 ...
[단독]양평 세미원, 경기 지방정원 기념식서 등록 노력한 관계자 대우 '소홀' 논란경기도 지방정원 제1호로 지난 6월 등록된 양평군 세미원(洗美苑)이 등록 기념식 ...
용인 고기리 계곡, 시민들 자유롭게 이용용인시 수지구 동천동의 고기리 계곡을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용...
시흥시, ‘내게 의미 없는 것들’ 감정캔버스 제막식 개최시흥시는 지난 18일 갯골생태공원에서 ‘내게 의미 없는 것들’ 감정캔버스 제막식을...
21일, 제7회 여주시민의 날 경축음악회 개최여주시민의 날 7주년을 기념하는 경축음악회가 오는 21일 토요일 오후 6시 30분...
안양 삼막천 제방정비… 안전한 생태하천 조성안양천 지류인 삼막천이 안전한 생태하천으로 거듭나게 됐다. 안양시는 18일 총 사...
다음달 4~6일, 오산 오색시장서 제7회 야맥축제 개최여유로운 가을밤, 90년대 감성과 함께 향긋한 수제맥주를 즐겨 보는 것은 어떨까....
파주 장단콩 마을·꽃재 체험농장, 지자체 벤치마킹 줄이어파주시 장단콩슬로푸드 체험마을과 강소농 자율모임체인 파주로 1박 2일 체험농장 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