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토 03:24
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영화 ‘우상’ 한석규 “바보 같은 결정 하는 인물들의 이야기”
  • 오정훈 기자
  • 승인 2019.02.21 18:15
  • 댓글 0
영화 ‘우상’ 포스터. /CGV아트하우스 제공

“영화 ‘우상’은 모두 바보 같은 결정을 하는 인물들의 이야기입니다.” 배우 한석규, 설경구 그리고 천우희가 영화 ‘우상’으로 뭉쳤다. 이 영화는 아들의 돌이킬 수 없는 실수로 정치 인생 최악 위기에 몰린 도의원과 피해자의 아버지, 그리고 사건 당일 자취를 감춘 여성의 이야기를 담았다. 올해 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파노라마 섹션에 초청됐다.

지난 20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한석규는 “단 한명도 제대로 된 결정을 하는 사람이 없다. 그리고 파국을 맞는다”고 영화를 소개했다. 극 중 차기 도지사로 주목받는 도의원 구명회를 연기한 그는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나쁜 사람”이라고 정의했다.

한석규는 “제가 전에 ‘쇠가 본디 쇠였는데 남은 건 녹뿐이었다’는 말을 한 적이 있는데, 구명회라는 인물이 이렇다”며 “쇠가 어떤 과정을 거치면 명검이 될 수 있지만 흉물스러운 녹 덩어리로 남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연기 인생과도 이를 연결지어 “저도 명검을 갖고 싶어서 연기에 평생 매달리고 있는 것 같다”며 “자칫 잘못하면 쇠도 잃어버리고 벌겋게 녹스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한석규와 설경구는 이번 영화에서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한석규는 “설경구는 그냥 설경구였다. 오래 봐도 변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며 “설경구를 본 지 20여년이 됐는데 이번에 드디어 함께 작품을 하게 됐다. 한결같은 모습이 좋은 친구”라면서 웃었다.

설경구는 “전에는 한석규의 시절이었다. 한국영화를 혼자 책임졌다. 우리의 우상이었다”며 “역시 한석규는 한석규였다. 후배를 유연하게 대해줬다. 제가 성격이 급한데 그걸 많이 눌러주셨다. 형님이 없었으면 제가 사고를 쳤을 수도 있다”고 화답했다. 영화 제목인 ‘우상’은 개인이 이루고 싶은 꿈이나 신념, 또 그것이 맹목적으로 바뀌었을 때를 뜻한다. 배우들은 자신의 우상은 ‘연기’라고 입을 모았다.

오정훈 기자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기기사
“응답하라 여주시장, 채택하라 여주시의회”…여주 보 해체 반대 추진위 1인 시위“여주에 있는 3개보 해체는 절대 안 됩니다.”여주의 3개 보 해체 반대운동을 벌...
남들 다 가는 뻔한 피서지 말고 경기북부서 펀(FUN)한 휴가 떠나자“이번엔 어디로 피서를 떠나지?” 어느덧 여름 휴가철이 성큼 다가왔다. 이런 때일...
인천 과속카메라 단속 ‘연수구 경원 고가교’ 가장 많아인천지방경찰청이 2019년 상반기 고정식 과속단속카메라 단속 건수가 가장 많은 상...
“성남시청으로 피서 가자” 하늘극장서 영화 40편 무료 상영성남시는 20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시청 2층 종합홍보관 하늘극장에서 40편의 ...
수원박물관, 역사·전통문화 체험 ‘풍성’…30일~8월 9일까지 교육프로그램 마련수원박물관은 여름방학을 맞아 초등학생들이 역사와 전통을 배울 수 있는 교육프로그램...
안산시, 기차 문화예술플랫폼 ‘Station-A’ 시범 운영안산시는 지하철 4호선 고잔역 철도유휴부지에 기차 2량을 개조한 문화예술플랫폼 ‘...
여주, 지역농협 신입사원 일주일 만에 ‘사표’… ‘직장상사 모욕적인 말 때문?’여주지역의 한 지역농협에 출근한지 열흘도 채 안된 20대 여성 ‘신입사원’이 상사...
수원 군 공항 주변 지역 학생들 '학습권 보장' 대책 마련 토론회 개최'군 공항 주변 지역 학습권 보장 토론회가 지난 12일 경기도 수원 효탑초...
이천시, ‘설봉산 별빛축제’ 개막 공연 3000명 찾아이천시 대표 여름 대표 축제인 제16회 설봉산 별빛축제의 첫 번째 공연이 3000...
道교육청, 도민 대상 ‘여름방학 활동, 사교육 인식도 여론 조사’경기도교육청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도민들은 학창시절로 돌아간다면 여름방학 때 ‘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