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중소기업 110개사…네이버 ‘경기행복샵’ 통해 온라인 판매 지원
상태바
경기도, 중소기업 110개사…네이버 ‘경기행복샵’ 통해 온라인 판매 지원
  • 한연수 기자  jsh5491@joongang.tv
  • 승인 2019.02.21 18: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앙신문=한연수 기자 | 경기도가 국내 최대 규모 포털사이트를 통해 도내 유망 중소기업의 온라인 판로 개척을 지원한다. 경기도와 경기테크노파크는 올해 110개사를 대상으로 온라인 유통채널 공유 플랫폼 ‘경기행복샵’ 입점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경기행복샵’은 경기도가 중소기업 유통채널 확대를 위해 네이버와 손을 잡고 추진하는 상생협력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2014년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쇼핑몰 내에 개설한 일종의 ‘중소기업 우수제품 온라인 공동 홍보관’이다. 최근 전자상거래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추세에 맞춰, 국내 최대 포털에 개설된 온라인 유통채널을 통해 도내 중소기업의 판로개척을 전 방위적으로 지원하는데 목적을 뒀다.

‘경기행복샵’은 지난 2014년부터 현재까지 총 620개의 도내 중소기업이 입점했고, 지난해에만 무려 465만 여건의 거래가 이뤄졌다. 2014년 처음 입점 당시 2억5000만원이었던 매출액은 지난해 510억원으로 200배 이상 급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이 같은 성과에 힘입어 올해 110개사의 유망 기업을 선발해 경기행복샵 입점을 지원한다. 이는 지난해 지원한 100개사보다 10개사가 더 늘어난 규모다.

지원대상은 경기도에 소재한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쇼핑몰을 활용하여 완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중소제조기업으로 3월중 공고를 통해 모집하고, 110개사를 선발하여 입점, 온라인 마케팅을 지원한다. 특히 올해 4억5000만원을 투자해 제품 상세페이지 제작, 홍보영상 제작, 검색 광고비 지원, 미니스튜디오 제품 사진촬영, 파워셀러 전문가 양성과정, SNS 온라인마케팅 역량강화 교육 등 다양한 온라인 마케팅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입점기업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경기행복샵 입점지원 모집은 매월 경기테크노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시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