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공공부문 건설사업 발주 지난해보다 33% 증가
상태바
인천시, 공공부문 건설사업 발주 지난해보다 33% 증가
  • 박승욱 기자  psw1798@hanmail.net
  • 승인 2019.02.18 14: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1911건 3조 4093억원…검단4초교 신축공사 201억 등

| 중앙신문=박승욱 기자 | 인천시는 인천시청 및 산하기관, 시교육청, 국가공기업 등 50개 기관의 인천지역 2019년 건설사업 발주계획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보다 8460억원(33.0%) 증가한 총 1911건, 발주액 3조 4093억원을 발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19년 건설사업 발주계획’을 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관련 정보는 시 홈페이지 ‘지역개발 / 건설정보/ 건설동향 및 통계’에서 파일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기관별 발주계획을 보면 인천시와 산하기관 및 시교육청의 경우 경제자유구역청의 송도6,8공구 광2-14호선 외 15개소 건설공사 1,445억 원, 인천도시공사의 인천검단지구 택지개발사업 조성공사 (3-1공구) 1444억 원, 시 교육청의 검단4초등학교 신축공사 201억 원 등 1647건, 2조 2278억 원이다. 국가공기업 등이 인천지역에서 발주하는 공사는 지난해보다 2240억 원이 증가한 264건, 1조 1816억 원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가 54건, 5102억 원, 한국토지주택공사가 14건, 4685억 원 등으로 조사됐다.

채기병 건설심사과장은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건설업체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기관별, 사업비별, 분기별로 분석해 매년 시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를 촉진하고 지역업체 수주율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