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화 03:43
상단여백
HOME 연예 방송
주지훈 “전성기요? 묵묵히 제 일을 할 뿐입니다”
  • 오정훈 기자
  • 승인 2019.02.12 18:04
  • 댓글 0
배우 주지훈. /넷플릭스 제공

스크린 이어 안방극장도 접수
‘킹덤’·‘아이템’ 주연 맡아 열연

최근 스크린에서 독보적인 활약을 보인 주지훈(37)이 안방극장 공략에 나섰다. 2017∼2018년 영화 ‘신과 함께’ 시리즈와 ‘공작’, ‘암수살인’ 등으로 믿고 보는 배우로 떠오른 그는 올 초부터 넷플릭스 최초 국내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과 MBC TV 월화극 ‘아이템’ 주연을 맡아 그 기세를 잇고 있다. 주지훈은 ‘킹덤’에서 조선의 실세 영의정 조학주와 대립하고 역모를 꾀하다가 동래(부산)로 내려가 역병의 근원을 파헤치는 세자 이창을 연기했다.

12일 오전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만난 그는 넷플릭스와 작업에 대해 “자유롭다”는 것을 장점으로 꼽았다. “이야기 말고는 신경 쓸 게 없다는 게 가장 다르게 다가왔어요. 넷플릭스가 광고를 받는 곳도 아니고요. 또 (국내에서 작품을 제작하면) 정치적, 경제적으로 손익이 맞물리는 부분이 있는데 넷플릭스는 그런 거 없이 그냥 쭉 가더라고요.” 전날에도 ‘킹덤’ 시즌 2를 촬영을 했다는 그는 “이제 시작”이라며 “시즌 2는 끝도 없이 몰아친다. 시즌 1에서 풀어놓은 ‘떡밥’은 100% 회수되지만 또 ‘미친 떡밥’이 기다리고 있다”고 귀띔했다.

주지훈은 ‘킹덤’에서 세자 이창의 대사가 일부 잘 안 들린다는 지적에 대해선 “다소 의도했던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좀 더 긴박하게 보이고 싶었어요. ‘저 수많은 중앙군이 나 하나 막자고 문경새재를 막은 것 같습니까’라는 대사였어요. 사극에서 양반 특유의 호흡이 있지만 긴박한 상황이라는 걸 보여주고 싶어서 일부러 그랬던 측면도 있죠.”

주지훈은 함께 출연한 배두나의 사극톤에 대해 KBS ‘연예가중계’에서 “듣도 보도 못한 톤”이라고 언급, 입길에 오른데 대해 “경외감에서 나온 말”이라고 해명했다. “음악에 비유하자면 클래식이 세상을 주름잡고 있었을 때 록이 등장한 거죠. (배)두나 누나의 그런 도전들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얼마나 고민을 하고 분석을 하면 그런 톤을 생각해낼 수 있을까. 저도 고민을 많이 했는데, 핑계를 대자면 세자라는 위치와 양반이라는 계급의 한계 때문에 차마 시도하지 못했죠.”

주지훈은 드라마 ‘궁’ 시절엔 아이돌 스타 같았지만, 어느 순간 선 굵은 연기를 잇따라 선보이며 연기파 배우로 거듭났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런 전환점이 된 작품으로 그는 영화 ‘좋은 친구들’과 ‘아수라’를 꼽았다. “20대 중반엔 ‘난 다 큰 남자야’라는 생각이 있었는데 교복을 입고 그러니까, 거기서 벗어나고 싶었던 마음이 있었던 것 같아요. 그런 갈증이 ‘좋은 친구들’로 풀리기 시작하면서 좀 더 여유롭게 생각하게 됐고, ‘아수라’로 완전히 풀어진 것 같아요. 그런데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그때 청춘로맨스극 한두 편 더 할 걸’ 하는 마음도 들어요.” 그러면서 “지금은 멜로극에도 열려있다. 넷플릭스에서 만들어주면 할 의향이 있다”며 웃었다.

최근 하는 작품마다 히트해 전성기를 맞았지만 그에 대한 부담감은 없다는 주지훈은 “현재에 최선을 다하자고 되뇐다”고 밝혔다. “김용화 감독님과 하정우 형이 해준 말이 있어요. 작품이 잘 되고 안 되는 건 변수가 너무 많다고. 잘 돼도 내 덕에 잘 됐다고 입에 올리지 말고, 최선 다했으면 사랑 덜 받아도 자책하지 말라고. 꿋꿋하고 겸손하게 가라는 말이 좋아서 그렇게 생각하고 있어요. 작년에 사랑받은 배우가 올해도 사랑받으리란 법 없잖아요. 묵묵히 전 제 일을 할 뿐이죠.”

오정훈 기자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기기사
[중앙기획] 경강선 개통 2년 8개월 ③이용객이 던지는 전망판교-여주(57㎞) 간 복선전철이 개통 2년 8개월을 맞고 있다. 지난 2016년...
[포토]처음보는 하늘의 경계15일 오후 6시 50분께 바람이 세차게 부는 가운데, 여주의 남쪽 하늘에 먹구름...
박남춘 인천시장, 시민께 답답하고 죄송한 마음뿐…시민 향한 솔직한 심경 토로박남춘 인천시장이 10일 페이스북에 있는 ‘박남춘 인천 생각’을 통해 여러 일들로...
[이상국 에세이]바쁘다컴퓨터로 크고 작은 일을 해 왔다. 수작업으로 할 때보다 훨씬 빠르고 쉬워졌다. ...
“나들이 떠나기 좋은 이번 주말, 경기북부 박물관으로 GO! GO!”봄에서 여름으로 지나는 길목, 신록으로 물든 자연이 매력인 6월이다. 나들이하기 ...
1대 주차 공간 조성에 무려 2800여만 원 들여, 예산낭비 논란포천시가 산정호수 관광지 내 부족한 주차 공간 확보를 위해 40억 원(도비 22억...
파주에 亞 최대 규모 ‘콘텐츠 월드’ 들어선다…파주-CJ ENM 상생협약 체결파주 통일동산 지구에 아시아 최대 규모의 '콘텐츠 월드'가 국내 최...
도움 필요한 복지민원인들 행복하도록 노력...연천군 한미경 주무관, '칭송 자자'연천군 신서면 최일선에서 늘 낮은 자세로 민원인을 대하는 공무원이 있다. 바로 신...
1조 투입되는 양수발전소 포천시로 확정약 1조 원이 투입되는 양수발전소 최종 후보지로 포천시가 확정됐다. 이재명 지사도...
시흥시에 국내 첫 드론교육훈련센터 문 연다...내년 상반기 준공 목표시흥시에 국내 첫 드론교육훈련센터가 문을 연다. 시흥시는 오는 14일 시청에서 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