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6 금 11:59
상단여백
HOME 정치
“5·18 폄훼, 시대착오적 역사농단 청산돼야”
  • 한연수 기자
  • 승인 2019.02.11 18:13
  • 댓글 0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11일 도의회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의회 민주당, 3인 제명 마땅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오전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5ㆍ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해 제명하고, 역사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도의회 민주당은 이날 자료를 내고 “5ㆍ18 민주화 운동의 숭고한 뜻을 자기 멋대로 해석하고 왜곡하는 일부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시대착오적 역사농단’에 대한 사과를 자유한국당에 강력히 촉구한다”며 “5ㆍ18 민주화운동은 우리 현대사의 아픔이며, 민주주의 회복의 역사 그 자체”라고 평가했다. 이어 “5ㆍ18 민주화운동의 숭고한 뜻은 이미 법률과 법원의 판결로 충분히 인정됐고,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 동의해서 5ㆍ18 민주화운동 특별법이 통과되고 법원이 그 정당성을 인정했는데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이를 부정하고 나섰다”며 “이미 언론에 보도된 것과 같이, 일부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5ㆍ18 모독 망언 제조는 ‘역사 모독 발언’ 수준”이라고 개탄했다.

또 “자유한국당의 ‘5ㆍ18 망언 제조 3인’의 발언을 보면 정상을 벗어난 상당히 무례한 역사 모독 수준”이라며 “여기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5ㆍ18에 대한 다양한 역사해석을 제기해 그 망언제조가 이번 ‘5ㆍ18 망언 제조 3인’만의 문제가 아님을 의심하게 만들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도의회 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은 ‘5ㆍ18 망언 제조 3인’ 김진태ㆍ김순례ㆍ이종명을 당장 제명하고 ▲자유한국당은 아직도 군사독재 회귀를 옹호하고 열망하는지 그 속내를 밝혀야 하며 ▲자유한국당은 모든 망언에 대한 과오를 책임지고 국민과 역사 앞에 당장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한연수 기자  jsh5491@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