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고소득 새 작목 멜론 육성 박차
상태바
양주시 고소득 새 작목 멜론 육성 박차
  • 양주=강상준 기자  sjkang14@naver.com
  • 승인 2019.02.10 14: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초 정식 9월 중순까지 재배

| 중앙신문=양주=강상준 기자 | 양주시는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에 대응해 열대성 작물로 인식되던 ‘멜론’을 새로운 고소득 작물로 육성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기존 양주시의 대표적 농산물인 애호박, 토마토, 딸기 등과 함께 열대성 작물인 멜론을 신 소득 작목으로 발굴 육성하는 등 새로운 농업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멜론은 6월초 정식하고 9월 중순까지 재배하는 작형으로 시는 지난해 시험재배를 통해 500㎡시설하우스에서 2톤을 수확, 친환경 급식시장에 kg당 6850원으로 납품하는 등 1380만원의 조수입을 창출했다.

시는 신 고소득 작목인 멜론 육성을 위해 지난 1월 22일 ‘멜론’ 새해농업인 실용교육을 진행 한 바 있으며 향후 재배농가를 중심으로 멜론재배 교육과 컨설팅 등을 정기적으로 실시 할 방침이다.

양주=강상준 기자
양주=강상준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