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6 금 14:49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종합
의정부시,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건립 추진
  • 의정부=강상준 기자
  • 승인 2019.01.28 18:27
  • 댓글 0

문체부에 국비 지원 건의, 평창올림픽 강릉 경기장 크기
관람석 2천석 국제대회 규모, 사업비 1530억원으로 추산

의정부시가 빙상 선수 등을 위한 스피드스케이팅장 건립을 추진한다. 태릉선수촌 내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이 철거됨에 따라 대체 시설로 활용하고자 국비 지원을 건의할 방침이다. 의정부시는 녹양동 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 인근 3만2891㎡에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을 건립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경기장은 지하 2층, 지상 2층, 전체면적 3만8000㎡ 규모로 관람석 2000석을 갖추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가 열린 강릉 경기장과 비슷한 규모로 국제대회도 치를 수 있다. 사업비는 총 1530억원으로 추산됐다. 의정부시는 경기장 건립을 정부 사업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해 9월 문화체육관광부를 방문, 태릉선수촌 폐쇄에 따른 대체 시설로 수도권에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을 건립해야 한다며 국비 지원을 건의했다. 태릉선수촌은 2017년 9월 충북 진천으로 이전했다. 이 일대는 조선왕릉 권역으로, 국가사적이자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돼 있어 기존 시설은 철거된다.

의정부시는 “국내 빙상 선수의 62%가량이 수도권에 살아 접근성이 좋은 곳에 훈련 장소가 있어야 한다”고 필요성을 설명했다. 의정부는 빙상 종목 전통 강호로 역대 국가대표를 다수 배출했으며 현재 제갈성렬 감독과 이강석 코치를 비롯해 현 국가대표이자 ‘제2의 이상화’로 평가받은 김민선 선수 등이 있는 빙상부를 운영 중이다. 더욱이 인근에 쇼트트랙 경기장과 국내 두 번째 컬링 전용 경기장 등 빙상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의정부시는 지역 국회의원인 문희상 국회의장에게도 이 같은 내용을 전달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문화체육관광부도 대체 시설 건립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까지 건립되면 의정부는 빙상 종목 메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의정부=강상준 기자  sjkang14@naver.com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정부=강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