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화 04:46
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뺑소니 범죄라 더 현실감 있게 다가오는 영화 '뺑반' 30일 개봉
  • 중앙신문
  • 승인 2019.01.26 08:10
  • 댓글 0

범죄를 저지르고도 법망을 유유히 피해 가는 안하무인 재벌과 이를 쫓는 집념의 형사. 굳이 작품명을 거론하지 않더라도 한국 영화에서는 이미 많이 다뤄진 소재다.

이달 30일 개봉하는 영화 '뺑반'은 이런 익숙한 구성에 뺑소니라는 소재를 가미해 새로운 범죄 액션물로 변주했다. 뺑소니는 마약 등과 달리 일반 도로 위에서 벌어지는, 누구나 당할 수 있는 범죄라는 점에서 더 현실감 있게 다가오는 편이다.

영화 뺑반의 류준열. 연합뉴스

영화는 스피드광 사업가와 그를 비호하는 권력층, 정의감으로 뭉친 일선 경찰 등 삼각 축으로 전개된다. 경찰 엘리트 조직 내사과 소속 경위 은시연(공효진 분)은 윤과장(염정아)과 함께 온갖 불법을 저지른 F1 레이서 출신 사업가 정재철(조성석)을 잡기 위해 수사망을 좁혀간다.

그러나 무리한 강압 수사로 시연은 일선 경찰서 뺑소니 전담반, 이른바 '뺑반'으로 좌천된다. 마침 뺑반 소속 우계장(전혜진), 에이스 순경 서민재(류준열)는 몇달 전 발생한 뺑소니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재철을 지목하고, 시연은 그들과 함께 재철을 잡으려 팀플레이를 펼친다.

캐릭터 세공에 공을 들였다. 캐릭터 열전이라고 부를 만큼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한다. 그중 조정석과 류준열의 활약이 단연 눈에 띈다. 주로 까불까불 코믹한 연기를 보여준 조정석은 웃음기를 싹 빼고 악역에 도전했다. 단순히 스피드를 즐기는 도로 위 무법자가 아니다. 나름 사연을 지닌 자수성가한 사업가로, 자기 이익 앞에서는 다른 사람의 목숨쯤은 하찮게 여기는 인물이다.

조정석은 미세한 눈 떨림, 말을 더듬는 습관 등을 통해 유약하면서도 불안한 정신세계를 지닌 악인 캐릭터를 개성 있게 완성했다.

재철이 제 분을 못 이겨 폭주하는 카레이싱 장면도 제법 긴장감을 자아낸다. 물론 할리우드 영화의 물량 공세에 비교할 바는 아니다. 그러나 추격신에도 감정을 담아 보는 이들의 불안과 긴장을 증폭시킨다. 류준열은 차에 대해 천부적인 감각을 지닌 어수룩한 순경과 어두운 개인사를 지닌 또 다른 민재 등 양면의 캐릭터를 오가며 폭넓은 연기 진폭을 보여준다.

수사망을 요리조리 피해 가는 재철과 토끼몰이를 하듯 그를 구석으로 몰아넣는 뺑반의 추격전은 흥미롭다. 다만, 후반으로 갈수록 이야기는 속도를 내지 못하고 스텝이 꼬이는 느낌이다. 벌려놓은 이야기를 수습하는 과정이 매끄럽지 않다. 개연성이 떨어지면서 브레이크를 밟듯 덜컹거린다. 주인공의 감정 변화를 끌어내기 위한 신파 장치도 호불호가 갈릴 듯하다.

공효진, 염정아, 전혜진이 맡은 세 명의 여성 캐릭터는 초반에 비중 있게 출발하지만, 뒤로 갈수록 남성 캐릭터를 위한 조력자로 머문다. 최근 드라마 '스카이캐슬'로 절정의 연기력을 보여준 염정아가 연기한 윤 과장 캐릭터 역시 납득이 잘 가지 않는 편이다. '차이나타운'(2015)으로 호평받은 한준희 감독이 4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이다.

중앙신문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기기사
[중앙기획] 경강선 개통 2년 8개월 ③이용객이 던지는 전망판교-여주(57㎞) 간 복선전철이 개통 2년 8개월을 맞고 있다. 지난 2016년...
[포토]처음보는 하늘의 경계15일 오후 6시 50분께 바람이 세차게 부는 가운데, 여주의 남쪽 하늘에 먹구름...
박남춘 인천시장, 시민께 답답하고 죄송한 마음뿐…시민 향한 솔직한 심경 토로박남춘 인천시장이 10일 페이스북에 있는 ‘박남춘 인천 생각’을 통해 여러 일들로...
[이상국 에세이]바쁘다컴퓨터로 크고 작은 일을 해 왔다. 수작업으로 할 때보다 훨씬 빠르고 쉬워졌다. ...
“나들이 떠나기 좋은 이번 주말, 경기북부 박물관으로 GO! GO!”봄에서 여름으로 지나는 길목, 신록으로 물든 자연이 매력인 6월이다. 나들이하기 ...
1대 주차 공간 조성에 무려 2800여만 원 들여, 예산낭비 논란포천시가 산정호수 관광지 내 부족한 주차 공간 확보를 위해 40억 원(도비 22억...
파주에 亞 최대 규모 ‘콘텐츠 월드’ 들어선다…파주-CJ ENM 상생협약 체결파주 통일동산 지구에 아시아 최대 규모의 '콘텐츠 월드'가 국내 최...
도움 필요한 복지민원인들 행복하도록 노력...연천군 한미경 주무관, '칭송 자자'연천군 신서면 최일선에서 늘 낮은 자세로 민원인을 대하는 공무원이 있다. 바로 신...
1조 투입되는 양수발전소 포천시로 확정약 1조 원이 투입되는 양수발전소 최종 후보지로 포천시가 확정됐다. 이재명 지사도...
시흥시에 국내 첫 드론교육훈련센터 문 연다...내년 상반기 준공 목표시흥시에 국내 첫 드론교육훈련센터가 문을 연다. 시흥시는 오는 14일 시청에서 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