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종합
올해 첫 특별 대상경주 ‘세계일보배’ 27일 개최
  • 과천=권광수 기자
  • 승인 2019.01.24 17:38
  • 댓글 0
오는 27일 올해 첫 특별 대상경주 ‘세계일보배’가 개최된다. /한국마사회 제공

마사회, 상금 2억5천만원 규모

한국마사회는 오는 27일 오후 4시 40분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올해 첫 특별 대상경주 ‘세계일보배’가 열린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특별 대상경주는 일반 경주에서 능력이 검증된 경주마들을 대상으로 시행한다. 한국마사회가 연간 시행하는 2700여개의 경주중에 약 1.6%만이 특별 대상경주다. ‘세계일보배’는 국산 단거리 적성마를 선발하는 대상경주로, 총상금 2억5000만원을 걸고 1200m 경주가 펼쳐진다. 높은 상금과 단거리 강자의 영광이 주어지기 때문에 실력 있는 경주마들이 대거 출전한다.

◇마스크(수, 4세, 한국, R89, 임봉춘 조교사, 승률 28.6%, 복승률 64.3%)

신예 국산마 강자로, 출전하는 경주마다 인기가 높다. 데뷔 후 순위상금을 놓친 적이 없을 정도로 꾸준한 성적이 특징이다. 특히 지난해 ‘스포츠서울배’에서 강력한 우승후보 ‘가온챔프’, ‘초인마’를 제치고 깜짝 우승을 하더니, 5월 ‘코리안더비’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천지스톰(수, 6세, 한국, R118, 김동균 조교사, 승률 40.9%, 복승률 59.1%)

출전마 중 가장 높은 레이팅 118이다. 대상경주에 10번의 경험이 있으며, 지난해 3월 동일거리 대상경주 ‘서울마주협회장배’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해당거리 최고 기록이 1분 10초 6으로 출전마 중 가장 빠르다.

◇울트라로켓(거, 5세, 한국, R93, 안병기 조교사, 승률 25.0%, 복승률 45.8%)

지난해 9번 출전해 2번 빼고 순위상금 획득에 성공했다. 단, 지난 1년간 1800m 이상 장거리 경주만 참여해 단거리 감각 회복이 관건이다. 안병기 조교사는 지난해 데뷔 이래 대상경주 우승전적이 없어, 이번 경주로 첫 승리를 노린다.

◇신의명령(암, 4세, 한국, R86, 박재우 조교사, 승률 33.3%, 복승률 60.0%)

렛츠런파크 서울의 떠오르는 국산 암말 강자다. 2017년에 ‘과천시장배’ 2위, ‘브리더스컵’ 3위 등 주요 대상경주에서 입상한 전적이 있다. 1200m에 8번 출전해 1번 빼고 모두 3위안에 들었다. 단거리 적성마로 순발력을 내세운 빠른 출발이 특기다.

◇시티스타(거, 6세, 한국, R106, 박대흥 조교사, 승률 38.1%, 복승률 61.9%)

지난해 ‘세계일보배’ 준우승자다. 1400m 이하 단거리 경주 경험이 17번으로 풍부하다. ‘파워블레이드’, ‘파이널보스’ 등 자마들이 단거리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유명 씨수마 ‘메니피’가 부마다. 이번 경주로 혈통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과천=권광수 기자  729272@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과천=권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