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양주 GTX C노선 신설…4조 3천억 규모
상태바
수원∼양주 GTX C노선 신설…4조 3천억 규모
  • 권영복 기자
  • 승인 2018.12.11 13: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초 기본계획 수립 예정
수원∼양주 덕정 GTX C노선. /연합뉴스

수원과 양주를 잇는 광역급행철도(GTX) C노선 건설사업이 탄력받고 추진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11일 GTX C 노선(양주 덕정∼수원 74.2㎞) 건설 사업이 최근 재정 당국의 예비 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C노선의 비용편익비율(B/C)은 1.36이 나왔다. 이 노선은 양주 덕정∼청량리∼삼성∼수원 구간을 통과하고 정거장은 10곳이 설치된다. 총 사업비는 4조3088억원으로 책정됐다.

일반 지하철보다 3∼4배 빠른 속도(표정속도 약 100㎞/h)로 주파하며, 수도권 동북부와 남부지역 광역교통 여건을 크게 개선할 것으로 기대된다.

예타 결과 2026년 기준으로 하루 평균 35만명이 노선을 이용하고 승용차 통행량은 하루 7만2천대가량 줄어드는 등 사업의 경제적 효과가 5조7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분석됐다. 국토부는 사업추진 방식(재정·민자)을 결정하기 위한 민자적격성 검토를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즉시 신청하고, 내년 초에는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할 계획이다.

GTX는 최고속도 180㎞/h로 운행하는 고속 도심철도로, A·B·C 등 3개 노선 건설이 추진되고 있다. C노선 건설 사업은 2011년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돼 추진돼 왔다. 국토부는 당초 이 노선을 의정부∼금정으로 계획했으나 B/C가 낮게 나오자 노선을 북측으로는 양주까지, 남측으론 수원으로 연장하는 식으로 수익성을 높였다.

황성규 철도국장은 “이 사업은 양주와 의정부 등 교통여건이 열악했던 수도권 동북부 지역 신도시들과 수원, 군포 등 수도권 남부지역의 도심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GTX A노선(파주 운정∼화성 동탄)은 이미 예타를 통과했고, B노선(인천 송도∼남양주 마석)은 예타 심의 중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
  • 화성시 ‘민‧군통합공항 화성시 이전’ 여론조사 70% 확고한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