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이상 노후 난방 배관 전국에 수두룩”
상태바
“20년 이상 노후 난방 배관 전국에 수두룩”
  • 성남=최상록 기자
  • 승인 2018.12.06 17: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32% 노후… 분당 77% 최고
이종배 의원 “관로 수시 점검해야”

최근 다수의 사상자를 낸 고양시 온수 배관 파열 사건의 원인이 배관 노후화로 지목된 가운데 전국에 20년 이상 된 노후 난방 배관이 산재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자유한국당 이종배(충주) 의원이 한국지역난방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장기사용 배관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전체 배관 2614㎞ 중 20년 이상 사용한 배관은 686㎞였다. 전체 배관의 32%가 파열 사고 위험에 노출된 셈이다.

지역별로는 성남시 분당의 노후화율이 77%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서울 강남 54%, 서울 중앙(이촌·반포·마포 일부) 53%, 고양 50%, 대구 34%, 수원 33%, 청주 12%, 용인 11% 순이었다. 세종과 화성, 동탄, 파주, 삼송, 판교 등 신도시는 배관망이 설치된 지 20년이 되지 않아 낡은 배관이 없었다.

이종배 의원은 “고양 배관 사고에서 보듯이 배관이 파열될 경우 큰 인명피해로 번질 수 있는 만큼 노후 관로에 대해 수시로 점검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서구에 ‘걷기 좋은 길’ 첫 조성
  • 파주시, 서울시 광역버스 9709번 폐선 ‘시민 불편’ 최소화
  • [단독]연천, 도 넘는 마을 이장 횡포…업체 전전긍긍 속앓이
  • 파주시, 내년 예산 1조4902억 확정
  • 기쁜 소식 만든 평택시의회에 박수를
  • 한국당 임상수 단장 '파주시乙’ 21대 총선 출마 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