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화MTV에 세계 최대 인공서핑파크 2020년말 개장
상태바
시화MTV에 세계 최대 인공서핑파크 2020년말 개장
  • 중앙신문  webmaster@joongang.tv
  • 승인 2018.11.22 10: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텔·컨벤션센터·마리나도 건립…이재명 “관광특구 지정 검토”
시흥 인공서핑파크 조감도. /경기도 제공

| 중앙신문=중앙신문 | 경기도 시화MTV(멀티테크노밸리)에 2020년 말 세계 최대규모의 인공서핑파크가 문을 열 전망이다. 이재명 경기지사, 임병택 시흥시장, 이학수 K-water 사장, 최삼섭 ㈜대원플러스건설 회장은 22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런 내용의 ‘시흥 인공서핑파크 투자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투자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대원플러스건설은 다음 달 중에 K-water와 토지분양계약을 맺은 뒤 내년 중순 착공, 2020년 말까지 세계 최대규모의 인공서핑파크(16만㎡)를 완공할 계획이다.

2023년 말까지는 인공서핑파크 주변에 호텔, 컨벤션센터, 마리나, 대관람차 등을 건립한다. 이들 시설은 시화MTV 내 해양레저복합단지(32만5천300㎡)에 들어서며 총사업비는 5천630억원이 투입된다. 해양레저복합단지는 인공섬인 거북섬과 주변 수변공원 등으로 구성됐다. 인공서핑파크 조성에 따라 관광과 스포츠 분야의 일자리 1천400여개가 창출되고 연간 2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도는 기대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는 시흥 인공서핑파크가 국내외 관광객을 유치하는 서해안권의 중요 관광자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인공서핑파크가 완공되면 거북섬 일원을 관광특구로 지정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대원플러스건설 최 회장은“세계 최고 기술의 송도 해상케이블카 등 혁신적 테마사업 개발과 운영 경험을 토대로 그룹의 모든 역량을 다해 시화MTV 인공서핑파크가 경기도와 수도권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투자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인공서핑파크 개발의 원천기술을 보유한 스페인 웨이브가든사의 페르난도 오드리오졸라 대표이사와 스페인 대사관 안토니오 에스테베스 마린 상무참사관, 주한 스페인상공회의소 로제 로요 사무총장 등도 참석해 기술 분야 협력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