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공직유관단체장-군·구의원 등 131명 평균 재산은 약 8억5천만원
상태바
인천지역 공직유관단체장-군·구의원 등 131명 평균 재산은 약 8억5천만원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4.03.28 09: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공직자윤리위원회, 지난해 보다 소폭 감소
인천시가 소상공인들의 경제 회복을 돕기 위해 2020년 4월 이후 인천시 정책자금 대출을 대상으로 원금상환을 유예하는 연착륙 사업을 이달 중 본격 실시한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인천지역 공직유관단체장과 군·구의원 등 131명의 평균 재산이 지난해에 비해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 인천지역 공직유관단체장과 군·구의원 등 131명의 평균 재산이 지난해에 비해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광역시공직자윤리위원회는 28일 군·구의원, 공직유관단체장 등 131명의 평균재산 신고액은 약 85천만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약 2천만원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군구의원 122명과 공직유관단체장 중 공개대상자 9, 131명에 대한 재산내역과 변동사항을 이날부터 시보를 통해 공개했다.

이번 재산등록 및 변동사항에 따르면 시 위원회 관할 재산공개대상자의 평균 재산은 약 85천만원으로, 재산이 늘어난 사람은 67(51.1%), 재산 감소자는 64(48.9%)이다. 평균 재산 감소액은 약 2천만원으로 지난 신고 대비 2.3% 감소했다.

또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관할하는 시장, 군수구청장 및 1급이상 공직자 및 시의원 등 54명의 재산은 관보를 통해 공개됐으며, 이들의 평균재산은 약 121400만원으로, 지난 신고보다 약 3200만원이 감소했다. 이들 대상자의 재산등록 및 변동 사항은 대한민국 전자관보(http://gwanbo.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천시공직자윤리위원회는 공직윤리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등록하게 된 가상자산을 포함해 오는 6월 말까지 등록 재산을 엄정하게 심사할 예정이다. 재산심사 결과 공직자가 허위 또는 중대한 과실로 잘못 신고했거나 부당·위법한 방법으로 재산을 형성한 경우에는 경고 및 과태료 부과, 해임·징계 의결 요청 등을 조치할 예정이다.

이철우 시 감사관은 공직 정보를 이용한 부정한 재산 증식, 재산 형성 과정의 정당성 및 타 법령 위반 사항 등을 밝혀 공직자 재산의 투명성을 높여 부정 축재를 방지해 공직자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해야 한다이를 통해 시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청렴한 인천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