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제홍 후보, 천안함 폭침 14주기 맞아 천안함 막말자들에 '일침'
상태바
유제홍 후보, 천안함 폭침 14주기 맞아 천안함 막말자들에 '일침'
  • 이복수 기자  bslee9266@hanmail.net
  • 승인 2024.03.26 13: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인천 부평구갑
​​​​​​​"잘못된 국가관 가진 정당과 후보, 국회의원 자격 없어"
유제홍 국민의힘 부평구갑 후보는 26일 천안함 폭침 14주기를 맞아 천안함 막말자에 대해 성명서를 내고 “잘못된 국가관을 가진 정당과 후보는 국회의원이 될 자격이 없다”고 성토했다. (사진제공=유제홍 후보 캠프)
유제홍 국민의힘 부평구갑 후보는 26일 천안함 폭침 14주기를 맞아 천안함 막말자에 대해 성명서를 내고 “잘못된 국가관을 가진 정당과 후보는 국회의원이 될 자격이 없다”고 성토했다. (사진제공=유제홍 후보 캠프)

| 중앙신문=이복수 기자 | 유제홍 국민의힘 부평구갑 후보는 26일 부평구에 위치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천안함 폭침 14주기를 맞아 천안함 막말자에 대해 성명서를 내고 잘못된 국가관을 가진 정당과 후보는 국회의원이 될 자격이 없다고 성토했다.

유 후보는 이날 천안함 폭침 14주기를 맞아 부평고 출신 천안함46용사 강태민 상병의 추모제에 참석차 지인들과 일정을 조율하던 중 고인의 추모비가 학교 운동장 한가운데 내동댕이 처져 있는 것을 보고 충격적이고 참담한 심정에 갑자기 기자회견을 갖게 된 동기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천은 휴전선을 지척에 둔 접경지역인데 인천에 유독 천암함 폭침에 대한 막말로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민주당 후보가 셋이나 있다면서 부평구갑 노종면, 부평구을 박선원, 동구·미추홀구을 남영희 후보를 지목했다.

같은 지역구 경쟁자 노종면 후보는 천안함 폭침이라고 쓰는 언론은 가짜”, 박선원 후보는 우리측 기뢰가 격발된 거 아니냐”, 남영희 후보는 함장이 실패한 책임지지 않고 승진한 부분에 대해서는 문제의식을 가져야 될 부분이라고 발언해 국민적 공분의 대상이 됐다고 주장했다.

특히 노종면 후보를 두고는 강태민 상병의 부평고 모교 선배로써 부끄러움을 가져야 된다면서 지금이라고 사과와 함께 후보직을 사퇴하는 것이 고인에 대한 예의라고 지적했다.

이밖에도 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두고 서해수호의날 행사에 의도적으로 불참하는 등 제1당의 대표로써 자격이 없다민주당은 천안함 막말로 물의를 일으킨 후보들에 대해 면죄부를 주는 공천을 했다며 비판을 이어갔다.

유 후보는 이러한 문제의식을 갖고 있는 지금의 민주당은 공당으로서 자격상실이라며, 호국용사들을 욕보이게 한 민주당은 영웅들의 고귀한 희생 앞에 고개 숙여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국민의힘은 앞으로도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한 영웅들을 영원히 기억하고 그날을 잊지 않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