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원석 인천경제청장, 초일류 IFEZ 위한 ‘본격 행보’
상태바
윤원석 인천경제청장, 초일류 IFEZ 위한 ‘본격 행보’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4.03.14 17: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본부·18개 부서 업무 보고회
중앙부처 방문 ‘세일즈 활동’ 전개
주요사업 현장·유관기관 방문 등
윤원석 청장이 스타트업파크 현장 관계자에게 설명을 들으며 현장을 함께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인천경제청)
윤원석 청장이 스타트업파크 현장 관계자에게 설명을 들으며 현장을 함께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인천경제청)

|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 윤원석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이 지난달 20일 취임식에서 밝힌 초일류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을 향한 행보를 본격화하고 있다. 

14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윤 청장은 먼저, 취임 직후 시작한 업무 파악과 소통을 위한 4개본부, 18개 부서에 대한 첫 주요 업무 보고회를 모두 마쳤다.

부서별 주요업무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현안사업의 쟁점 및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하면서 부서간 소통과 협업을 통해 효율적으로 업무를 추진하고 상대적으로 미진한 사업은 보완해 더욱 탄탄 하고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경제청의 핵심기능인 투자유치 분야는 담당 PM(Project Manager)들과 모든 현안사업들을 놓고서 시작부터 미래까지 일련의 모든 과정을 꼼꼼하게 살펴보며 성과를 낼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들까지 검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새로운 전략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전방위적인 활동으로 대규모 투자유치를 이끌어내는 한편, 오픈 이노베이션과 기업 지원 플랫폼을 확대해 스타트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본 글로벌 기업’을 육성해 IFEZ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기 위한 다양한 방안도 논의됐다. 

지난 11일에는 중앙부처를 방문해 인천경제자유구역 핵심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는 세일즈 행보에도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기획재정부 관계자를 만나 강화 남단, 인천 내항, 송도국제도시 일원 등의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과 현안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 등을 건의했다. 또한, 14일부터는 송도, 영종, 청라의 주요 사업 현장 및 유관기관, 입주기업, 국제기구 등을 방문하는 현장 소통 행보도 이어나간다.

한편, 인천경제자유구역의 현재 상황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대내외적 여건 변화를 반영해 오는 2040년 미래상을 제시, 향후 20년을 견인할 새로운 ‘IFEZ 2040 비전과 전략’을 수립해 발표할 계획이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